풍성한 광주 주말공연 '판소리·삼짇날 이야기'
상태바
풍성한 광주 주말공연 '판소리·삼짇날 이야기'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소리·삼짇날 이야기' 광주 전통문화관 주말공연 풍성

4월의 마지막 주를 맞아 광주 무등산자락 전통문화관에서는 풍성한 주말 전통문화공연이 준비됐다. 

오는 24일과 25일에 전통문화관에서 토요상설공연과 '무등풍류 뎐'을 잇따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토요상설공연은 광주시무형문화재 제16호 판소리 춘향가 보유자 방성춘과 제자들이 꾸민다. 

'소리동행'을 주제로 하는 이번 공연은 적벽가 중 '군사설움타령 대목'과 춘향가 중 '사랑가 대목'을 송혜원 광주시형문화재 제16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가 연주하는 것으로 포문을 열 예정이다. 

이어 수궁가 중 '범 내려오는 대목'을 오현기 광주시무형문화재 제16호 판소리 춘향가 전수자가 선사한다. 

공연의 마지막 무대는 방성춘 광주시무형문화재 제16호 판소리 춘향가 동초제 보유자가 '사철가' 흥보가 중 '돈타령, 박 타는 대목'을 선보인다.

5월에도 토요상설공연은 계속될 예정이다. '나영선 피리산조, 김선이 판소리'의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한편, 일요일에는 '어서오소 전통의 꽃놀이더라'를 주제로 '무등풍류 뎐'이 관객들에 공연될 예정이다.

'삼짇날(음력 3월3일)'을 맞아 대지의 기운을 받은 만물이 깨어나 꽃을 피우고 생기가 돋아 오르는 절기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상들이 삼월삼짇에 행하던 즐길거리, 놀거리, 먹거리 등 다양한 풍속놀이가 펼쳐진다. 나비 조형물이 전시되고 '화전' 모양 수세미 나눔, 소포걸군농악 한마당'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전통문화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 되며 관람객은 코로나19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