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코로나19' 무서운 확진세에 연결고리 찾기
상태바
광주지역 '코로나19' 무서운 확진세에 연결고리 찾기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프집·학교·어린이집·사우나'… 광주 코로나19 전방위 확산

광주지역의 보육과 교육현장은 물론 호프집과 사우나, 도심 대형건물까지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매섭게 늘어나는 확진세에 방역당국이 연결고리 찾기에 애를 먹고 있다.

요양시설이나 콜센터, 대형 종교시설과 폐쇄형 교육시설 등 '3밀'(밀접, 밀폐, 밀집) 환경에서 주로 발생하던 집단감염이 최근에는 가족, 지인을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초기 방역의 실패가 아니냐는 여론까지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은 광주에서 지난 20일, 17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43일 만에 최다 기록을 세운 이후 21일 9명, 22일 오후 2시 현재 13명 등 사흘 새 40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3월12일부터 한 달 동안 54명이던 지역내 감염이 이후 10일(12∼21일) 사이 무려 89명이나 발생한 셈인데, 문제는 이들의 연결고리가 명확하지 않다는 점이다.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 담양사무소 관련 확진자가 광주 31명을 비롯, 전남 19명, 전북 2명, 서울 1명 등 1주일새 53명에 이른다. 광주 상무지구 유흥주점과 광산구 중국음식점에서 각각 13명과 14명의 n차 감염이 더해지면서 50명을 훌쩍 넘겼다.

남구에서는 어린이집에서 원생과 보육교사 등 최소 10명이 원내 감염돼 가족과 지인 등으로의 n차 감염이 현실화되고 있다.

특히, 해당 어린이집 보육교사(광주 2312번)가 인근 대형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 당국이 이틀째 심층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 교사는 지난 18일 오전 11시와 오후 1시30분 주일예배에 참석했고, 전체 교인 3000여 명 중 1700여 명에 대해 선별 검사가 진행중이다.

코로나19의 확산세는 교육계로도 번졌다. 

북구 일곡지구 모 호프집을 찾은 전남대 교수 등 6명이 직·간접적으로 감염됐고, 북구 모 여고에서는 고3 수험생 1명이 확진돼 교직원과 학생 등 800여 명이 긴급 전수조사를 받고 있다.

전남대에서는 이틀새 교수 2명이 잇따라 감염되면서 중간고사가 연기되는 등 학사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고, 확진자가 나온 여고는 오는 23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남구 어린이집의 경우 '광주의 대치동'으로 불리는 학원밀집지역에 위치해 인근 학교는 물론 학원가에도 코로나19 경계령이 내려진 상태다.

광주 행정1번지인 상무지구 내 고층 업무용 빌딩과 남구 유명 사우나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각각 입주기관 종사자 전수조사와 접촉자 분류작업이 진행 중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교회, 어린이집, 사우나, 호프집 등은 임시 폐쇄됐다.

산발적 집단감염이 끊이질 않으면서 지난해 2월 초 첫 확진자 발생 후 광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338명, 검사인원은 94만5600여 명에 이른다.

광주시는 이날 오후 자체 코로나19 대책회의를 갖고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용섭 광주 시장은 최근 "또 다시 위기"라며 "개인의 이기주의, 일탈 행위로 공동체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불가피하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