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전등 끄자 지구의 '342kg 탄소량' 줄었다
상태바
삼성전자가 전등 끄자 지구의 '342kg 탄소량' 줄었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지구의 날 '전등끄기' 동참…"342kg 탄소량 줄여"

바로 전날,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삼성전자가 소등행사를 진행했다. 

지구의 날을 전후한 ‘기후변화주간’ 대표행사인 전국 소등 행사에 동참하는 것이다. 

이 날, 삼성전자는 수원 디지털시티와 화성·기흥 나노시티를 비롯한 국내 8개 사업장에서 총 21개 사무실·연구시설의 전등을 이날 밤 8시부터 10분간 소등했다. 참여 규모는 총 240개층, 약 21만평으로, 축구장 1000여 개에 달하는 면적으로 알려졌다. 

이번 10분 불 끄기로 전력량이 745KWh(킬로와트시) 절감했고, 온실가스량은 342kg CO2만큼 줄어들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약 52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맞먹는 수치다.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제정한 세계 기념일이다. 매년 4월 22일을 전후로 다양한 분야에서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돌아보는 갖가지 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이번 행사에 동참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