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10쌍중 4쌍은 결혼 5년차에도 집 못 사
상태바
부부 10쌍중 4쌍은 결혼 5년차에도 집 못 사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쌍 중 1쌍 결혼과 함께 집 사지만…40%는 5년차까지도 남 얘기

한 가구당 1집을 소유하게 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우리나라 신혼부부 3쌍 중 1쌍만 결혼과 동시에 집을 마련하지만, 10쌍 중 4쌍은 결혼 5년차까지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맞벌이 부부가 외벌이 부부에 비해 내 집 장만 시기가 빠르고, 아이가 있는 신혼부부의 주택 소유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발표한 '신혼부부 통계로 살펴본 혼인 후 5년간 변화 분석' 보고서를 보면 2014년 11월부터 2015년 10월 사이에 혼인신고를 한 이후 5년간 국내에 거주한 초혼 부부는 2019년 기준 21만2287쌍이다. 

2019년 기준 결혼 5년차 신혼부부 3쌍 중 1쌍은 결혼과 거의 동시에 내 집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5년차 신혼부부 중 34.4%는 결혼 1년차에 내 집을 소유했다. 이후 매년 5% 안팎씩 주택 소유 비중이 증가하며 5년차에는 내 집을 가진 부부(53.9%)가 그렇지 않은 부부(46.1%)보다 많았다. 

내 집을 갖고 신혼생활을 시작해 5년 동안 주택을 소유하는 비중은 28.7%로 1년차(34.4%) 때보다 오히려 줄었다. 신혼부부 10쌍 중 4쌍은 결혼 후 5년차까지도 내 집 마련의 꿈을 한 번도 이루지 못했다. 

5년간 맞벌이 한 부부가 남편이나 아내 한쪽이 외벌이 한 부부보다 주택소유 비중이 높았다. 5년간 맞벌이 유지 부부는 혼인 3년차에 주택을 소유(50.3%)한 비중이 절반을 넘었고, 5년차에는 62.0%로 높았다.

반면, 5년간 외벌이를 이어간 부부는 맞벌이 부부보다 1년 늦은 4년차에 주택소유 비중이 절반(50.0%)을 기록했고, 5년차에도 54.3%로 맞벌이를 계속한 부부와 차이를 보였다.

5년간 주택을 소유한 부부 중 자녀가 있는 비중은 82.9%로, 5년간 소유하지 않은 부부(80.7%)보다 출산 비중이 더 컸다.

혼인 1년차에 주택이 없는 부부가 주택을 소유하는 시점별로 2~3년차(84.4%)에 출산 비중이 4년차(83.8%), 5년차(84.0%)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5년간 주택을 소유한 부부의 평균 자녀수는 1.16명으로, 5년간 내 집을 갖지 않은 부부(1.13명)와 비교해 소폭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자녀가 있는 부부의 비중은 혼인 1년차까지 5년간 주택이 없는 부부가 높았지만, 2차년부터는 5년간 주택을 소유한 부부가 더 높아 아이를 낳게 되면서 주택을 소유하는 비중도 높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혼인 1차년에 맞벌이로 시작한 부부 중 5년간 이를 유지한 부부는 25.6%로 가장 많았다. 1년차 맞벌이가 외벌이로 전환하는 시점은 2년차(5.3%), 3년차(3.6%), 5년차(2.6%), 4년차(2.5%) 순이다. 

반대로 혼인 1년차 외벌이로 시작해 5년간 이를 유지하는 비중은 18.5%로 나타났다. 1년차 외벌이에서 맞벌이로 전환한 시점은 5년차(2.8%), 4년차(2.3%), 2년차(2.2%), 3년차(2.0%) 등이다.

5년간 맞벌이를 한 부부 중 자녀가 있는 비중은 82.3%이며, 평균 자녀 수는 1.12명이다. 5년간 외벌이를 이어간 부부의 유자녀 비중은 86.4%, 평균 자녀 수는 1.27명로 맞벌이 유지 부부보다 많았다. 

5년차 신혼부부의 출생년도를 살펴보면 남편은 1980년대 초반(47.7%)생이 많고, 1980년대 후반(27.5%), 1970년대 후반(15.9%) 순이다. 아내는 1980년대 후반(44.0%)생과 초반(36.3%)생 대부분이다. 

5년차 신혼부부 중 1990년대 이후 출생한 남편은 3.6%에 불과했지만 아내는 10.2%로 남녀 간 초혼 연령대에 차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