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첫방, 혜리, 장기용과 한집살이 시작
상태바
'간 떨어지는 동거' 첫방, 혜리, 장기용과 한집살이 시작
  • 도시일보
  • 승인 2021.05.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 떨어지는 동거' 혜리, 장기용과 한집살이…첫방 5.3%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첫방송이 성공적으로 막을 열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 첫방송은 장기용과 이혜리의 유쾌한 에너지로 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5.3%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7%로 나타났다.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이 여우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시작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천하일색의 미모를 가진 남자 구미호 우여는 인간이 되기 위해 999년 동안 인간의 정기를 모으며 여우 구슬을 품고 있었다. 붉은 빛의 여우 구슬이 푸르게 변해야 인간이 될 수 있었다. 

그런 우여 앞에 담이가 나타났다. 두 사람은 실연에 빠져 만취한 담이의 절친 '재진'(김도완)이 우여의 최고급 오픈카에 돌진하며 첫 만남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담이는 술 취한 재진을 부축하다 넘어지려는 찰나 자신을 잡아주려던 우여의 명치를 치게 됐다. 이때 설상가상으로 우여가 999년 동안 품어온 여우 구슬이 튀어나와 담이의 단전에 자리 잡게 됐다.

이후 우여는 기절해 깨어난 담이에게 자신이 구미호라는 폭탄 고백으로 그녀를 또 한번 경악케 했다. 이어 우여는 여우 구슬을 빼내는 방법을 고민하는 동안 여우구슬과 담이의 안전을 위해 동거를 제안했다. 

우여는 자신의 말을 믿지 않는 담이에게 꼬리 아홉 달린 여우의 모습을 공개했다. 그 뒤 담이는 이유를 알 수 없는 통증에 시달리게 되고, 그 이유가 여우의 천적인 범띠 남성과 접촉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끝내 담이가 우여와의 동거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예고했다. 하지만 담이는 구미호인 우여에 대한 두려움에 경계하며 거리를 뒀다. 특히 동거에 앞서 전기 충격기와 호신용 스프레이를 구비하는가 하면, 밤중에 나무 손질을 하는 우여의 모습을 보고 흠칫 놀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우여와 담이가 한 단계 가까워진 사건이 발생했다. 담이는 친구들과의 약속에서 범띠 남자와 접촉하게 됐다. 우여는 출판 행사로 외국에 나간 상황이었다. 몸을 가누기도 힘들 정도로 힘이 빠진 담이는 실신 직전 상태까지 몸 상태가 나빠졌다.

같은 시각 우여는 담이에게 위험한 일이 생겼다는 것을 감지한 후 그녀 앞에 나타났다. 이후 우여는 담이에게 "무서워하지도 말고요. 담이씨가 안전해야 내 구슬도 안전하니까. 난 어떻게든 담이씨를 지켜줄 수 밖에 없어요"라고 안심시켰다. 

하지만 엔딩에서 우여는 1년 안에 구슬을 빼지 못하면 담이가 죽는다는 폭탄 발언을 전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