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해수욕장 개장? 부쩍 다가온 더위에 6월부터 오픈
상태바
벌써 해수욕장 개장? 부쩍 다가온 더위에 6월부터 오픈
  • 도시일보
  • 승인 2021.05.3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송정 해수욕장, 6월1일 일부오픈 '안전개장'

하루가 다르게 부쩍 더워지는 여름날씨에 부산시 해운대구는 6월1일 해운대·송정 해수욕장을 개장하기로 결정했다.  

안전개장 기간이기도 한 6월이기에 파라솔이나 샤워·탈의장 등 시설물은 운영하지 않고, 인력을 배치하여 안전 관리에 집중할 방침이다. 개장구간은 해운대해수욕장 300m, 송정해수욕장 150m다. 7~8월에 전면개장한다.

부산시 해운대구는 스마트 방역시스템 구축을 하는 등 안전한 해수욕장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먼저, 전자출입명부 발열체크기를 설치한다. 지난해 6~8월 해운대해수욕장 683만명, 송정해수욕장에는 158만명이 다녀갔으나 확진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이러한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이용객 분산 효과가 확인된 방안을 확대 운영하고, 방문이력과 발열확인시스템을 보완할 방침이다.  

피서용품 이용객을 대상으로 코로나 확산과 접촉감염 방지를 위해  17곳 피서용품 매표소별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도입하고 발열체크기를 설치해 사용이력 관리와 발열 확인을 하고, 해수욕장 근무자 전원에게 ‘체온스티커’를 부착해 발열을 관리할 예정이다. 손목이나 손등에 붙여 사용하는 체온스티커는 정상 체온(37.5도) 초과 시 스티커 색깔이 변해 24시간 발열을 체크할 수 있다.

해수욕장 방문객이 대기 없이 쉽게 방문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안심콜을 도입한다. 해수욕장 안심콜 번호로 방문객이 전화를 걸면 시간·전화번호 등 기록이 자동 저장되는 시스템이다. 

또한 해운대해수욕장과 송정해수욕장의 모든 샤워·탈의장 입구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샤워부스별 사용 여부를 안내하고, 이용요금 결제 전 전화번호 입력창을 만들어 방문이력을 관리한다. 화장실, 샤워·탈의장, 임해봉사실 등 해수욕장 내 29개 집단 다중이용시설에 매일 동일한 시간에 소독과 환기하여 방역에 힘쓴다. 

해수욕장 안전과 방역 관리를 위해 드론 도입도 강구했다. 물놀이금지구역의 해양 상공에 드론을 띄워 안전사고를 정찰하고 이안류 발생을 감시한다. 또한 기상 악화로 인한 입욕금지, 해파리출몰 등 안전사고 경고 방송과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사항 정찰, 계도 활동을 펼친다.

해운대·송정해수욕장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행위와 무질서행위를 계도 및 단속하기 위해 76명의 안전인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들은 밤낮으로 해수욕장의 방역수칙 위반행위를 지켜보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코로나단계별 방역수칙 위반행위 단속과 행정명령을 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민간수상구조대 중심의 안전관리시스템으로 전환한다. 해수욕장 지원 소방력 감축에 따라 자체 안전관리요원을 대폭 확충하고 수상구조 장비를 확보해 민간 중심 안전관리체계로 운영한다. 지난해 60명이었던 민간수상안전요원을 올해 40명 더 증원해 100명이 활동한다. UTV·제트스키 등 자체 수상구조장비도 마련했다.

문의사항은 이곳으로 하기 바란다. 해운대해수욕장 070-7883-9844, 송정해수욕장 070-7883-98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