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달빛 아래 풍류 즐기다 '풍류달빛공연'
상태바
무등산 달빛 아래 풍류 즐기다 '풍류달빛공연'
  • 도시일보
  • 승인 2021.06.0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등산 자락 연희무대' 광주관광재단 풍류달빛공연

광주관광재단은 무등산 달빛 아래서 조상들의 풍류를 경험해볼 수 있는 '풍류달빛공연' 소식을 알렸다. 

오는 5일 오후 7시에 무등산 생태탐방원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 풍물천지 아리솔과 상자루를 초대하여 2회 풍류달빛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리솔과 상자루는 '지신 밟기'와 미국 기타리스트의 스타일을 결합한 '지신RV', 아쟁, 기타, 장구 연주 등이 펼쳐진다.

그외에도 눈길을 사로잡은 이색적인 공연들이 준비됐다. 서양의 블루스를 융합한 '아쟁 인 블루스', 무대와 풍물천지 아리솔의 타조 털이 달린 부포를 흔들거나 이리저리 돌리며 노는 '부포놀이', 사자 탈춤을 추는 '연희마당' 등이 관객을 만난다.

이 공연은 사전예약을 한 무등산생태탐방원 투숙객 50명은 현장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을 놓친 관객을 위해 8월7일 오전 5시 MBC와 광주관광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광주관광재단은 "풍류달빛공연은 국악공연을 통해 지난 2018년 4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된 무등산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광주의 풍류·자연 관광자원들을 홍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무대를 꾸미는 풍물천지 아리솔은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유럽 3개국 순회 공연, 미국 공연, 국민대통합 '아리랑' 공연을 선보이는 등 실력있는 그룹으로 자국 내에서도 인지도가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