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명소 된 저도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
상태바
야간명소 된 저도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
  • 도시일보
  • 승인 2021.06.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저도스카이워크 밤에 더 예뻐요"

저도 콰이강의 다리 스카이워크가 경남 창원시의 야간 명소로 탈바꿈됐다. 

스카이워크 입구 바닥에 고보조명을 깔고, 주변 건물과 포토존에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등 밤에 더 아름다운 명소로 꾸며진다. 공사에 맞춰 관광안내소 건물도 확장 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나 문구가 새겨진 특수필름이 내장된 LED 조명을 바닥에 비추는 고보조명은 저도 스카이워크 입구 바닥을 비추며 스카이워크 이용 안내, 느린우체통 홍보 문구 등을 담은 4개 이미지를 선보인다. 

창원시는 야간 이용객을 위해 스카이워크 입구 주변 포토존과 관광안내소 외벽, 느린우체통 지붕, 관광안내도 등에도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또, 기존 기념품 판매점 옆에 좁게 자리했던 관광안내소 건물을 인근 넓은 부지로 확장 이전해 이용객의 편의를 높였다.

한편,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에 위치한 저도 콰이강의 다리는 구산면 구복리와 저도를 연결하는 길이 180m, 폭 3m 규모의 보행 전용 다리로 2017년에 다리 일부인 80m 구간에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바닥을 강화유리로 마감해 바다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스카이워크를 개장한 바 있다. 

덧신을 신지 않고도 다리를 건널 수 있도록 출입구 양쪽에 신발털이 매트를 설치해 이용객의 호응이 높다.

한국관광공사가 꼽은 야간관광 100선 답게 밤이면 다리 전체를 감싸는 경관조명이 마치 은하수를 걷는 듯 낭만적인 분위기를 더한다. 

저도 스카이워크 이용시간은 하절기(3~10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동절기(11~2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