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로봇시대 열린다 '미술전시·영화·공연 안내'
상태바
인공지능 로봇시대 열린다 '미술전시·영화·공연 안내'
  • 도시일보
  • 승인 2021.06.0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로봇, 미술전시·영화·공연도 안내한다

코로나19 이전부터 로봇분야는 고무적이었지만,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한층 가까워진 느낌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정보원과 함께 자율주행 기반 인공지능 로봇 서비스를 미술·공연·영화 분야로 확대해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미 2018년부터 인공지능 로봇 '큐아이'가 박물관, 도서관, 관광 분야 등에서 서비스하고 있었지만 미비한 실정이었다. 하지만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강해지자 코로나19 일상에 적합한 문화 해설 서비스와 사회적 약자를 위한 문화향유 지원 서비스로 평가받게 된 것이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도서관, 국립국악원 등 8곳에서 총 11대가 운영되고 있다. 

내년부터는 국립현대미술관과 국립중앙극장, 한국영화박물관에서 각 기관 특성에 맞춰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관람객들을 위한 쉽고 재미있는 미술 전시작품해설 서비스를, 국립중앙극장에서는 올해 새롭게 단장하는 해오름극장에서 관람객을 위한 특화된 공연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 있는 한국영화박물관에서는 세계적으로 우리 문화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한국영화를 다국어로 안내할 계획이다.

특히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 기반 해설 서비스와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해설 및 자막안내 서비스, 관람객이 원하는 특정 지점까지 동행해 안내하는 서비스, 한국문화를 즐기고 알릴 수 있도록 외국인을 위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다국어 서비스 등을 제공하여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복합한 '큐아이'를 2024년까지 다양한 문화공간에 확대 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