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의 미얀마 물기부... 4차례나 이어져
상태바
광주시민의 미얀마 물기부... 4차례나 이어져
  • 도시일보
  • 승인 2021.06.0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원한 생수'로 이어진 광주시민과 미얀마 주민의 우정

광주에서 개인사업을 하고 있는 박주원(60)씨가 미얀마 빈민촌에 우물을 기부해왔다고 전해졌다. 

"깨끗한 마음과 함께 우물을 기부해 준 기부자에게 감사드립니다. 물은 날마다 필요합니다. 그래서 기부자에게 매일매일 감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박씨는 2015년부터 지난 5월까지 네 차례에 걸쳐 미얀마 빈민촌에 우물을 기부하여 마을 사람들에게 맑은 물을 선사했다.

현지 사정에 밝은 고향 선배를 통해 '수도 시설이 없어 먼 곳에서 물을 떠 올 수 밖에 없다'는 빈민촌의 험난한 삶을 듣고 나서 우물시설(펌프형)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지난 5월에는 광주학생교육문화회관 도서관에 근무하는 박씨의 아들 박상호(31)씨도 아버지의 뜻에 동참했다.

시설을 기부받은 미얀마 양곤 인근 빈민촌 주민들은 최근 박씨 부자에게 고마움이 담긴 편지를 보내왔다.

편지에는 '깨끗한 마음과 함께 우물을 기부해 준 기부자에게 감사드린다. 많은 사람이 마실 수 있는 우물을 후원해줘 정말 고맙다. 물은 날마다 필요하기 때문에 기부자에게 매일 감사드리고 있다. 이 곳은 가난한 무허가촌이다.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7일 동안 밥을 먹지 않아도 살수있지만, 물은 한나절만 마시지 않아도 죽는다는 미얀마 속담이 있다'며 박씨 부자에게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박씨는 "순수한 마음으로 시작했다. 알려지는 게 부끄럽다"며 "주민들의 편지는 기부의 원동력이다. 계속 이어나갈 생각이다. 미얀마 상황이 하루빨리 안정화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