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컬트 공포영화 '다크 앤드 위키드' 입소문
상태바
오컬트 공포영화 '다크 앤드 위키드' 입소문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전보다 무서운 입소문 공포'...'다크 앤드 위키드'

6월 30일에 개봉한 영화 '다크 앤드 위키드'가 중고생 관객들 사이에서 높은 호응도를 보이고 있다. 

서로 왕래가 없던 남매가 병석에 누운 아버지를 만나러 시골로 내려온 뒤 악몽과도 같은 공포에 휩싸이게 되는 7일간을 그린 오컬트 공포영화 '다크 앤드 위키드'는 15세 관람등급으로 '기말고사 시즌'이 끝나는 시기와 개봉일이 맞물리자 10대 관객들의 N차관람이 이어지게 된 것.  

영화를 본 10대 네티즌들은 "진짜 '유전'보다 세배는 무서움"(howl**), "최근의 공포 영화 공식에서 벗어나 간만에 제대로 된 공포영화를 본 것 같아 상당히 만족스럽다"(kims**), "피 튀는 잔인한 공포물보다 이런 심리를 쫄깃하게 쪼는 공포영화가 좋다"(sodh**)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크: 낯선 자들의 방문'의 브라이언 버티노 감독이 만든 '다크 앤드 위키드'는 제53회 시체스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촬영상을 수상했다.

공포영화 시즌을 맞아 다양한 소재의 공포 영화가 관객을 맞고 있는 가운데 원초적인 공포감을 선사하는 '다크 앤드 위키드'는 전국의 롯데시네마에서 상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