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하늘 뚫렸다" 폭우, 침수 피해 속출
상태바
"전남 하늘 뚫렸다" 폭우, 침수 피해 속출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폭우 피해 속출…1명 사망·산사태로 주택 매몰(종합)

본격적인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인해 전남에 시간당 최고 70㎜ 이상의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각족 피해사고가 접수됐다. 

집중 호우로 급류에 휩쓸린 1명과 산사태로 인한 주택 매몰로 구조작업을 펼쳤으나 1명이 숨졌다. 그밖에도 전남 대부분의 지역에서 주택과 도로 침수가 잇따랐다. 

전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분께 광양시 진상면 비평리 한 마을 야산의 흙이 사면을 따라 미끄러져 내렸다.

무너진 흙더미에 주택 2채가 완전히 깔렸다. 다른 2채는 반파됐다. 

소방당국은 주택 내부에 있던 1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벌였지만 2시 50분즈음 사망소식이 전해졌다. 

앞서 이날 오전 4시 20분께 해남군 삼산면 일대 하천이 폭우로 넘쳐 주변 주택으로 흘러들었다. 

이 사고로 60대 후반 여성이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이 여성과 함께 살던 가족 4명은 대피하거나 소방당국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대부분의 지역에 주택 침수도 잇따랐다. 강진·해남·장흥·진도 등지에서 주택 36세대가 물에 잠겨 47명이 대피했다. 

특히 진도는 마을 하나가 친수되는 등 가장 심각한 사태에 이르렀다. 

볏논 18.5㏊(해남 15㏊·진도 3.5㏊)가 침수됐고, 순천 서면에서 수목이 넘어져 차량 1대가 파손됐다. 

경전선 보성 벌교~조성역 선로로 토사가 흘러들어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진도 의신면 청용∼용덕 구간 국도 18호선 절개지 낙석 피해 신고도 접수됐다. 고흥 봉래 일대 도로 3곳 사면 일부가 유실됐다. 도로와 낙석 피해에 대한 응급 복구는 마무리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해남 현산 467㎜, 진도 지산 390㎜, 장흥 관산 385.5㎜, 강진 마량 346.5㎜, 고흥 도양 345㎜, 광주 87.2㎜ 등을 기록했다. 

장흥 관산과 강진 마량에는 시간당 74㎜의 폭우가 쏟아졌다. 해남 현산에도 시간당 66㎜의 비가 내렸다.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인 광주·전남에는 50~1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침수 피해와 안전사고·시설물 관리 등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