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청년예술단체 '스트링 듀오 빈'·'예락' 공연 선보여
상태바
광주 청년예술단체 '스트링 듀오 빈'·'예락' 공연 선보여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청년예술단체들의 무대…'스트링 듀오 빈'·'예락' 공연 

광주문화재단은 광주지역에서 왕성하게 활발하고 있는 청년예술단체의 공연이 준비되었다고 전했다.  

오는 9일과 10일 빛고을시민문화관 2층 공연장에서 이들의 음악회가 펼쳐진다. 

'스트링 듀오 빈'과 '예락' 등 각각의 청년예술단체는 클래식과 전통 및 현대가 아우러지는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9일에는 '스트링 듀오 빈'은 제1회 정기연주회 '그랜드 듀오(Grand Duo)' 무대를 선보인다. 

바이올리니스트 박승원과 첼리스트 오지희가 바흐(1685~1750)의 인벤션과 프랑스 모음곡을 연주하고, 호프마이스터(1754~1812)·베토벤(1770~1827)·코다이(1882~1967)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듀엣, 바르톡(1881~1945)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헝가리 민속 멜로디를 연주할 예정이다. 

박승원·오지희는 광주에서 초등학생 시절부터 음악 공부를 함께했으며 2015년도에 '스트링 듀오 빈'을 결성해 활동하고 있다. 

10일에는 예술단체 '예락'이 무대에 올라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음악 공연을 펼친다. 

'예락과 함께하는 모던한 우리음악'을 주제로 열리는 공연은 신민요 '노들강변'을 비롯해 국악가요 '멀어져간다'가 연주된다.

또 판소리 심청가 눈대목 '추월만정 님에게 보내는 편지' 등 다양한 민요를 '예락'만의 느낌으로 편곡해 선보인다.

'예락'은 예술이 숨 쉬는 곳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는 예술단체로 공연은 음악감독 김보람, 노래 박은비, 드럼 신보영, 플롯 박지수, 건반 황진수가 출연한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객석 정원 260명으로 입장이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