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정·이도현, 수학사제로 입맞춘다 tvN '멜랑꼴리아'
상태바
임수정·이도현, 수학사제로 입맞춘다 tvN '멜랑꼴리아'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수정·이도현, 수학 사제 호흡...tvN '멜랑꼴리아'

tvN 새 드라마 '멜랑꼴리아'에서 배우 임수정과 이도현이 남녀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다. 

올 하반기 첫 방송될 tvN 드라마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교사와 수학 천재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풀어낸다. 

자신만의 연기 스펙트럼을 구축한 배우 임수정과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이도현의 만남으로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기대감이 높다. 

극 중 고등학교 수학 교사 '지윤수' 역을 맡은 임수정은 탄산수 같은 미소, 소녀같이 여린 몸집에 선한 인상이지만 한 번 마음 먹은 건 밀어붙이고야 마는 강단이 있는 인물을 연기한다. 세계 7대 수학 난제 앞에선 늘 가슴이 뛰는 '수학 덕후'로서, 입시교육의 무게에 짓눌린 아이들에게 너만의 '해답'과 '증명'을 해보라고 독려하는 낭만적인 교사를 그린다.

이도현은 수학 천재 '백승유' 역을 맡았다. 말이 없고 빛을 잃은 눈동자에 조용히 DSLR 카메라로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자발적 '아싸(아웃사이더)'이자 고등학교 전교 꼴찌를 연기한다. 그러나 어린 시절 각종 수학 올림피아드를 석권하며 10세에 MIT에 입학, 12세에 자퇴해 돌연 자취를 감춘 일명 '사라진 수학 천재 소년'이라는 놀라운 과거가 있다.

수(數)의 아름다움과 증명의 즐거움을 가르치는 지윤수와 어느 날 잿빛으로 덮여버린 천재 백승유가 만나 어떤 새로운 '발견'을 이뤄낼 수 있을지, 임수정과 이도현이 함께 그려낼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김지운 작가가 들고 온 '수학'과 '천재'라는 흥미로운 키워드로 얽혀질 이야기는 '여신강림',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