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4단계 격상, 2차 추경 수정 불가피
상태바
거리두기 4단계 격상, 2차 추경 수정 불가피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4단계로 2차 추경 수정 불가피…손실보상‧방역강화 초점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 기로에 섰다. 한번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위험도가 높다. 

이에 사회적 거리두기 최고단계가 적용될 예정이지만 방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먼저, 국민 생상지원금과 카드 캐시백 등 소비 진작 사업을 손보고, 추가 피해가 예상되는 자영업·소상공인 손실보상과 방역예산 보강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배하다. 

이에 국회는 이번 주부터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통해 정부가 제출한 2차 추경안에 대한 심사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33조원 규모 2차 추경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2차 추경에는 소득 하위 80%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지원금(10조4000억원)과 카드 사용 증가분의 일정비율을 돌려주는 상생소비지원금(1조1000억원), 스포츠·영화·교통 신규 및 체육·문화 쿠폰 추가 발행(484억원) 등 하반기 경기 회복을 위한 소비 활성화에 쓰일 11조5500억원이 담겼다.

추경 본격 심사를 앞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는 소득 하위 80%에 지원하는 정부안을 수정해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심사 과정에서 보편지원 쪽으로 수정이 예상됐다. 

하지만 지난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등 4차 대유행이 우려되면서 12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거리두기 4단계가 발령된 상황이다. 

소비 진작을 위한 국민지원금과 카드 캐시백, 소비쿠폰 등은 방역상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지급 규모를 축소하거나 시기 등을 조정해야 한다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여야 구분할 것 없이 2차 추경 재원을 피해지원과 손실보상, 방역에 집중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불어 정부는 2차 추경안에 그 동안 생계에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업종별로 100만에서 최대 900만원 상당의 희망회복자금(3조2500억원)을 지급키로 했다. 손실보상법 법제화를 통해 7∼9월 3개월 간 월 2000억원씩 총 6000억원을 손실보상하는 방안도 담았다.

하지만 거리두기 강화로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가 집중될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한 피해보상을 확대하고, 손실보상 역시 보다 현실화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소득 하위 80%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지원금이 대면 소비로 이어질 경우 코로나19 확산세를 더욱 부추길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우려가 제기된다.

따라서 국민지원금 1인당 한도를 낮추거나 지급 시기 등을 조정해 당장 피해가 불가피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보상을 현실화하는 쪽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여야는 오는 14~15일 사이에 예결위 전체회의를 열고 추경안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각 소관 상임위원회도 다음 주 중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심사·의결한다. 어떻게 바뀔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