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술, 무인판매 된다? 주류 자판기 상용화 예정
상태바
올해부터 술, 무인판매 된다? 주류 자판기 상용화 예정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도 무인 판매"…CU, 업계 첫 주류 자판기 상용화

갈수록 판매원이 필요없는 사회로 돌입하고 있다. 올해부터 주류 무인 자동판매기(이하 주류판매기)가 업계 최초로 상용화된다. 

주류 판매기는 올해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에 강원도 고성의 CU R설악썬밸리리조트점에서 12일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앞서 CU는 주류 자판기 실증 특례 업체로 선정된 신세계아이앤씨와 주류 자판기 도입 계약을 체결하고, 국세청에도 관련 사업 개시를 위한 신청을 마쳤다.

아직까지 주류는 대면으로만 성인인증 후 판매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런데 최근 산업통산자원부가 해당 사업에 대한 규제 샌드박스를 승인해 편의점 등 일반 소매채널에서 무인으로 주류 판매가 가능해졌다. 

주류 자판기의 성인 인증은 이동통신 3사가 모두 운영 중인 PASS의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이용한다. 나이 등 신원 확인이 필요한 경우 모바일에 저장된 QR코드나 바코드 스캔만으로 쉽고 빠르게 신분 확인이 가능하다. 

PASS 앱에서 지문이나 핀(Pin) 번호로 면허증 진위 및 신청자 동일인 여부가 확인이 돼야 등록이 되기 때문에 신분증 도용 및 개인정보 유출이 원천적으로 차단되며, 휴대폰 내 안전 영역에 정보가 저장돼 위변조 및 탈취가 불가능하다.

CU가 도입한 주류 자판기는 소주, 맥주, 전통주, 와인 등 45종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다. 고객이 성인 인증 후 상품을 선택하고 신용카드로 결제(현금 불가, 간편결제 가능)하면 투입구를 통해 상품을 받을 수 있다.

향후 CU는 주간엔 유인(有人), 야간엔 무인(無人)으로 병행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편의점 중 호텔, 리조트 입지 등에 선별적으로 주류 자판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학교, 사무실, 공장 등에서 290여개의 하이브리드 편의점을 운영 중이다.

주류 자판기는 일반 자판기, 스마트 냉장고 2가지 모델이 운영된다. 스마트 냉장고의 경우 성인인증 후 신용카드를 삽입하고, 외부에서 별도의 상품 선택 과정 없이 냉장고 안의 물건을 바로 꺼내기만 하면 인공지능(AI) 비젼과 머신러닝 기술에 의해 자동으로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이달 중 오픈 예정인 2호점은 스마트 냉장고로 설치될 예정이다.

CU의 주류 자판기 상용화는 정부의 규제 혁신과 기업의 발 빠른 실행을 통해 소비 활성화와 산업의 발전을 실현한 모범 사례가 될 것이다. CU 측은 "각 분야 최고의 기술과 역량을 가진 기업들이 힘을 합쳐 새로운 유통 트렌드를 이끌어 간다는 측면에서도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