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데드 제작진, 영화 '악녀' 드라마 만든다
상태바
워킹데드 제작진, 영화 '악녀' 드라마 만든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악녀' 미국서 드라마로…'워킹데드' 제작진이 만든다

김옥빈·신하균 등이 출연하여 섬세한 감정 연기와 긴장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였던 영화 '악녀'가 미국의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미디어그룹 뉴(NEW)는 12일 "미국 아마존의 OTT플랫폼 아마존프라임비디오와 최근 '악녀' 리메이크 판권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특히 아마존프라임비디오에서 방영될 드라마 '악녀'는 '워킹데드'를 만든 제작사 스카이바운드(Skybound)가 만들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가 되고 있다. 

TV 시리즈 '악녀'는 백인 부모에게 입양돼 미국 작은 도시에서 살아온 여성이 서울 여행 중 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뒤 자신의 과거에 비밀이 있다는 걸 알게 되고,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범죄 조직과 싸우게 되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드라마 '악녀'는 영화 '악녀'를 만든 정병길 감독이 연출은 물론 총괄 프로듀서까지 맡아 확장된 세계관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스타트렉 비욘드'의 작가 더그 정(Doug Jung)이 프로듀서로 참여하고, '다이너스티'와 '슬리피 할로우'의 작가 프랜시스카 후(Francisca Hu)가 파일럿 에피소드 작가 겸 프로듀서로 합류했다.

이번 작품은 이르면 올해 말부터 제작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화 '악녀'는 2017년에 개봉하여 배우들의 열연으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