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간 전북 고창의 자연과 판소리 즐겨라!
상태바
한달간 전북 고창의 자연과 판소리 즐겨라!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전북 고창의 자연과 판소리를 즐길 일이다

전북 고창 읍성에서 판소리 공연이 한여름을 가득 채울 전망이다. 

고창군은 '7월, 이달의 가볼 만한 고창'으로 '고창의 다양한 판소리 공연과 체험'을 선보인다. 

군은 사람과 자연, 문화·예술로 위로받는 '치유문화도시'를 지향하는 고장으로서 고창군은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과 자연경관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에게 '문화백신'을 공급하고자 다양한 상설공연을 열고 있다. 

그중 금요일(성수기 토요일 연장) 오후에는 고창농악보존회가 주관하는 '2021 한옥자원활용 야간상설공연, 이팝: 소리꽃' 공연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최초의 여류명창 진채선을 주인공으로 한 국악뮤지컬이며 소녀시절 진채선과 주변 인물들을 픽션으로 창작·구성함으로써 소릿길을 향해 가는 진채선을 중심으로 판소리와 농악 등이 어우러진 전통 연희극이다.

이어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주민공정여행사팜팜이 운영하는 '솔바람 댓잎소리 고창읍성 여름나기'가 진행되고 일요일에는 국악예술단고창의 '모양성 유랑단'이 무대에 오른다.

'솔바람 댓잎소리 고창읍성 여름나기'는 소리꾼과 함께 고창읍성을 시작으로 인근 명소를 둘러보는 반나절 산책 프로그램이다. 오후 2시에 고창읍성에서 출발한다.

일요일 오전 11시에 시작하는 '모양성 유랑단'은 고창읍성을 무대로 진행되는 판소리 창작극으로 성쌓기 설화와 극락세계 설화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판소리 공연 외에도 고창에는 판소리박물관을 비롯해 판소리 여섯마당을 집대성한 신재효 고택, 김소희 명창 생가 등이 잘 정돈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