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까지, 광주시 11일간 거리두기 2단계
상태바
25일까지, 광주시 11일간 거리두기 2단계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거리두기 2단계 격상…15∼25일 11일간 

전국 확진자가 일주일째 천여 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현실화 된 상황이다. 

이에 광주지역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전국 확진자가 1주일째 1000명 대를 기록중인 가운데 7월 들어 광주지역 누적 확진자도 103명에 이르고, 특히 주말을 낀 9~11일 21명, 23명, 14명 등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광주시에서 선제적 방역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광주시는 최근 1주일간만 놓고보면 8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루 평균 12명 꼴이다.

7월 중 확진자의 54%(56명)가 경기도 골프모임, 서울 마포구 음식점, 경기 영어학원 등 수도권을 비롯, 타 지역 감염경로에 의한 확진이라는 점과 아직 백신접종을 하지 않은 청장년층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휴가철과 방학 시즌을 맞아 전파력이 센 델타변이의 급속한 확산이 우려되는 점도 두루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국적으로는 서울과 경기, 인천이 4단계, 부산과 충남, 대전, 제주가 2단계다.

2단계 격상으로 사적모임은 현행대로 8명까지 가능하다. 백신접종자의 경우 사적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하기로 했던 인센티브 적용이 유보된다. 모든 행사와 집회는 99명까지만 허용되고, 결혼·장례식장도 출입인원이 100인 미만으로 제한된다.

유흥시설 6종은 밤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영업이 금지된다. 물론 영업 시에도 시설 면적 8㎡당 1명(클럽, 나이트, 콜라텍, 무도장은 10㎡당 1명)으로 인원제한이 적용된다. 유흥 6종은 유흥·단란·감성주점, 콜라텍(무도장 포함), 헌팅포차, 홀덤펍 등이다.

카페·식당에 대해서는 밤 12시부터 다음달 오전 5시까지는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300㎡ 이상 상점·마트·백화점은 판촉용 시음과 시식, 마스크를 벗는 견본품 제공, 휴게공간 이용, 집객행사가 금지된다.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방문 판매 등을 위한 직접 판매홍보관과 학원·교습소·직업훈련기관, 영화관·공연장, 이·미용업, 놀이공원, 오락실·멀티방, PC방, 스포츠경기장, 스크린경마장, 박물관·미술관·과학관, 파티룸, 도서관, 키즈카페, 돌잔치, 전시회·박람회장, 마사지업소는 ▲면적당 인원 제한 ▲좌석 간 거리두기 ▲수용인원 비율 제한 등 방역수칙이 강화된다.

종교시설은 지금처럼 수용인원의 50%까지 허용되지만 모임·식사·숙박이 금지되고, 다른 지역 교류와 초청행사도 금지된다.

시 방역당국은 방역수칙 위반시 감염병관리법에 따라 영업정지와 과태료 부과 등 엄정 조치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