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월드컵대교 무대 삼아 '버터' 퍼포먼스
상태바
BTS, 월드컵대교 무대 삼아 '버터' 퍼포먼스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월드컵대교서 '버터' 무대…지미 팰런쇼 방송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월드컵대교에서 펼친 '버터' 무대를 선보였다. 

미국 인기 TV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을 통해 방송된  '버터' 영상에서 방탄소년단은 광활한 대교를 무대 삼아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방탄소년단은 대교 위를 자유롭게 거닐며 '버터'를 소화했다. 독특한 매력의 유닛별 안무와 역동적인 칼군무가 돋보이는 팀워크를 선보이며 무대를 완성시켰다. 월드컵대교의 화려한 조명이 더해져 무대는 웅장미를 더했다. 

또한 일곱 멤버들의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동안 한강의 야경이 전세계로 전파됐다.  

이날 '버터'무대가 선보여진 월드컵대교는 마포구 상암동과 영등포구 양평동을 잇는 다리로 지난 2010년 착공을 마쳤으며 내달 정식 개통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야간 시간대 이곳에서 '버터' 무대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팬덤 아미는 서울에 '방탄소년단 투어' 지역이 추가됐다고 반응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전날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에 이어 이날 '버터'까지 이틀 연속으로 '지미 팰런쇼'를 마무리하는 영예를 안았다.

전날 '퍼미션 투 댄스' 무대는 밝고 경쾌한 분위기에 활기찬 에너지, 국제수화를 활용한 퍼포먼스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미국 음악전문 매체 빌보드는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지미 팰런쇼'에서 '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로 최고의 안무를 선보였다"라고 극찬했다. 

앞서 '지니 팰런 쇼'는 지난해 9월 닷새 동안 방탄소년단만을 위해 기획된 특별 방송 'BTS 위크'를 선보였다. 매일 다른 곡의 퍼포먼스를 펼치며 경복궁 등 한국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