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유일한 칸 영화제 수상작, 한예종 졸업작품이라고?
상태바
올해 유일한 칸 영화제 수상작, 한예종 졸업작품이라고?
  • 도시일보
  • 승인 2021.07.1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예종 윤대원 단편 '매미', 칸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 2등상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 영상원 영화과의 졸업작품이 칸에서 상을 받게 됐다. 

올해 칸 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에는 전 세계 490개 영화학교에서 1835개 작품을 출품했다. 윤 감독의 '매미'를 포함해 17편이 무대에 올랐지만 상을 받게 된 작품이 윤감독의 '매미'가 유일하다. 

올해는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한국 영화가 없기 때문에 윤 감독의 '매미'가 상을 거머쥔 유일한 한국 영화가 된 셈이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의 윤대원 감독이 졸업작품 만든 '매미'는 제74회 칸국제영화제 학생 경쟁 부문 '시네파운데이션'에서 2등상을 수상했다. 

영화 '매미'는 서울 남산 소월길에서 몸을 파는 트랜스젠더에게 옛 친구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육체에 갇힌 성 정체성에 대한 내용을 그리는 17분짜리 단편이다. 

윤대원 감독은 스튜디오N 네이버웹툰 원작 단편영화 '새장'으로 2020년 카톨릭영화제 우수상,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최우수 감독상 등을 받았다. 가수 비투비와 조권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