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빛바램, 춘4'의 '빛바램 춘포' 전시회
상태바
청년 '빛바램, 춘4'의 '빛바램 춘포' 전시회
  • 도시일보
  • 승인 2021.07.23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문화예술 프로젝트 '빛바램 춘포' 26일 개최

전북 익산시에서 청년들을 위한 전시가 열린다. 

익산시 춘포면 춘포리 대장 공장에서 프로젝트 발표의 일환으로 선보여지는 이번 전시는 익산시와 군산의 청년들이 함께하는 소모임 '빛바램, 춘4'(이하 춘4)에서 준비한 것으로 '빛바램 춘포'라는 주제로 열린다.  

전시기간은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이다. 

'빛바램 춘포'에는 재단에서 주관하는 '2021 청년문화예술 프로젝트 예술있슈 Issue'에 선정된 소모임 춘4의 사진 찍는 청년 이호영·정대영, 그림 그리는 청년 고진영·장민지가 참여했다.

이번 전시는 등록문화재인 옛 춘포역사(국가등록문화재 제210호)와 익산 춘포리 옛 일본인 호소카와 농장가옥(국가등록문화재 제211호), 대장 공장(호소카와 도정공장) 등 일제강점기 쌀 수탈의 흔적과 해방 이후 근대 농촌 지역의 생활상과 역사를 보여주는 공간에서 진행된다.

주요 전시공간인 대장공장에는 기계들이 철거된 뼈대 및 당시 사용했던 쌀 포대, 가구, 금고, 상품 도장, 품질 시약병 등 그 당시 생활상을 보여주는 물건들을 청년 예술가의 시선으로 그림과 사진에 담아 전시한다. 

이번 사업과 전시를 통해 지역 청년들의 역사적 공간에 대한 지루한 인식을 변화하고 도내 역사적 가치가 높은 근대역사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 등을 지역 청년들이 고민할 기회로 만들고자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