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혁 감독 "오징어 게임, 10년 넘게 준비"
상태바
황동혁 감독 "오징어 게임, 10년 넘게 준비"
  • 도시일보
  • 승인 2021.08.2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동혁 감독 "오징어 게임, 10년 넘게 준비"…넷플릭스 9월 17일 공개

오는 9월 17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1차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며 거대한 상상력이 응집한 현장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된 1차 메인 포스터는 이들이 완성한 강렬한 이야기가 응축되어있다.

동일한 트레이닝복을 입은 채 경쟁에 내몰린 참가자들과 그 뒤를 지키고 있는 관리자들, 그리고 천장에 매달린 456억 원이 자본주의라는 제도 안에서 돈을 향해 극단의 경쟁으로 치닫는 현대사회를 축약시켜 보여준다.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 장르를 오가며 새로운 이야기와 깊이 있는 주제의식을 선보여왔다. 

그가 이번 '오징어 게임'을 통해 오랜 시간 품어온 상상력을 쏟아낼 예정이다. 2008년 극한의 게임에 빠져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만화를 탐독하던 황동혁 감동은 "가장 한국적인 서바이벌물"에 대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어린 시절 즐겨하던 추억의 놀이와 어른이 되어 무한경쟁에 내몰린 현대인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포착해 "가장 아름답고 순수한 시절의 추억이 가장 끔찍한 현실로 바뀌는 아이러니"를 완성했다. 

10년 넘게 세공한 이 장대한 이야기는 넷플릭스를 통해 마침내 세상의 빛을 보게 되었다.

그는 "도전적인 작품을 만드는 데 가장 중요한 물질적, 정신적 자유를 얻을 수 있었다"고 밝히며 영화가 아닌 첫 시리즈에 도전, 길이와 형식, 내용에 제약을 두지 않고 본인이 구축한 세계를 여과없이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