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 남대천 따라 '황포돛배' 낭만 실고 물 위를 가르네
상태바
양양 남대천 따라 '황포돛배' 낭만 실고 물 위를 가르네
  • 도시일보
  • 승인 2021.08.3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양군, 남대천에 황포돛배 '섬들나루호' 도착

강원 양양군의 남대천을 따라 물길 닿는대로 여행을 떠날 수 있는 황포돛배가 완성됐다. 

양양군은 남대천의 경관과 생태를 관찰 할 수 있는 수상레포츠 체험센터를 열고 황포돛배 체험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남대천 황포돛배는 4.78t 규모에 길이 11.04m, 너비 2.95m, 깊이 1.2m다. 탑승인원은 선원 2명, 여객 10명 등 총 12명이 탑승 가능하다. 운항속도는 최대 약 10노트, 평균 약 8노트다.

황포돛배는 우리나라 전통 선박의 외관을 살리면서도 강화플라스틱(FRP) 재질에 가솔린선외기를 탑재해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도록 제작됐다.

황포돛배의 선명(船名)은 지난 6월 군청 직원 공모를 통해 '섬들나루호'로 명명됐다. '섬들'은 수상레포츠체험센터가 위치한 양양읍 조산리의 옛 지명으로 도평(島坪)의 우리말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운항예정인 섬들나루호는 30분 이용 기준 어린이 4000원, 청소년 6000원, 성인 80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