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공공기관의 빚이 640조원…정부 "공공주택 공급 영향"
상태바
주요 공공기관의 빚이 640조원…정부 "공공주택 공급 영향"
  • 도시일보
  • 승인 2021.09.0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뒤 公기관 빚 '89조' 껑충…정부 "공공주택 공급 영향"

오는 2025년 주요 공공기관의 빚이 640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올해 예상치(550조원) 대비 90조원가량 큰 규모다.

공공주택 공급 등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반영, 사회간접자본(SOC) 부문의 부채가 급증한 결과다. 정부는 기관별 맞춤 효율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달 국회에 제출될 '2021~2025년 공공기관 중·장기 재무 관리 계획'에 의하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한국전력공사 등 자산 2조원이 넘는 공기업 22곳과 국민건강보험공단·예금보험공사 등 준정부 기관 16곳 중에서 지난해 512조1000억원이었던 대상 공공기관의 부채 규모는 오는 2025년 638조9000억원까지 증가한다. 2021년 549조6000억원→2022년 585조3000억원→2023년 606조9000억원→2024년 623조4000억원 등 매년 15조5000억~35조7000억원 증가한다. 2021→2025년 부채 증가율은 4.9%포인트(p)다.

대상 공공기관 전체 자본 규모 또한 2021년 328조2000억원에서 2025년 392조9000억원으로 64.7% 증가한다. 이에 따라 자산은 877조8000억원에서 2031조8000억원으로 154조원 증가한다.

2021년 7000억원에 그쳤던 당기순이익은 2025년 10조3000억원으로 급증할 전망이다. 채무 상환 능력을 나타내는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의 경우 0.9배에서 2.6배로 껑충 뛰어오른다.

기재부는 올해 말까지 기관별 재무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중·장기 계획상 부채 규모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현실화할 수 있는 재무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얘기다.

기관별로 수익성(영업이익률)과 재무 안정성(부채 비율) 등 재무 건전성 지표를 따져 위험도가 높은 곳에는 강도 높은 경영 효율화 조치를 취하고, 책임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관별로 영업 자금을 적정하게 운용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도록 해 효율성도 도모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