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차례상 작년보다 비싸다... '소폭 증가'
상태바
추석 차례상 작년보다 비싸다... '소폭 증가'
  • 도시일보
  • 승인 2021.09.0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차례상 작년보다 2% 비싸다…시장 27만원·마트 38만원

올해 추석 차례상 상차림 비용이 전년도와 비교했을 때 약 2%의 소폭 인상됐다는 분석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을 이용했을 경우 지난해보다 4000원(1.5%) 비싼 27만4500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대형마트는 38만3820원으로 9090원(2.4%) 올랐다.

지난해 역대 최장기간 장마로 급등했던 채소류 가격이 올해 정상화되면서 가격 차이가 크게 벌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그래도 지난해 상차림 비용이 2019년에 비해 16%가량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여전히 높은 물가가 유지되는 추세다.

한국물가정보는 "올해의 경우 봄철 이상 저온 현상과 여름철 폭염, 뒤늦은 가을장마까지 연이은 기상 악재로 지난해에 이어 높은 가격대가 형성됐다"며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로 인한 수입 감소와 작업량 부족도 높은 물가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동훈 한국물가정보 선임연구원은 "현재 과일, 채소, 곡식류 등은 폭염 후 찾아온 가을장마로 인해 상품(上品)의 가격대가 높다"며 "좋은 품질의 재료를 비교적 저렴하게 구매하고자 한다면 평소보다 늦게 구매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