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신선 호리병' 병바위 일원, 명승된다
상태바
고창 '신선 호리병' 병바위 일원, 명승된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9.1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선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된다

자연경관이 아름답고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다. 

고창 병바위는 전북 고창군 아산면 반암리 호암마을의 높이 35m 바위로, 보는 방향에 따라 엎어진 호리병 또는 사람얼굴로 보인다.  

병바위와 주변 바위는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절벽, 퇴적암층이 있고 바위조각이 떨어져 나간 화산암 지형경관을 갖고 있다. 바위를 덮고 있는 백화등, 담쟁이와 같은 덩굴류가 계절에 따라 색깔을 달리하며 주변 소나무 군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모습을 보인다.

이 바위는 '선동마을 뒤 선인봉 반암 뒤 잔칫집에서 몹시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을 걷어차자 소반 위 술병이 굴러 인천강가에 거꾸로 꽂힌 것이 병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져 호리병 바위라는 뜻의 호암(壺巖)이라고도 불린다. 

문화재청은 '고창 병바위 일원'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