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시즌 비대면 관광지 '창녕 개비리길'
상태바
가을시즌 비대면 관광지 '창녕 개비리길'
  • 도시일보
  • 승인 2021.09.17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여행, 창녕 남지 개비리길로 오세요…'비대면 안심'

이번 가을에는 경남 창년군에 위치한 남지 개비리길을 가보자. 

한국관광공사는 창녕 남지 개비리길을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 관관지 25선' 중 한 곳으로 선정했다.  

경남 창녕군 남지 개비리길은 창녕군의 9대 관광명소 중 하나로 낙동간변 마분산 벼랑을 따라 조성됐다.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을 발아래 두고 싶어가는 가을 정취에 취해보자. 

더불어 남지 개비리길의 숨은 명소인 죽림 쉼터는 14만그루의 울창한 대나무가 길 양옆에 늘어선 모습이 장관을 이루며 푹신한 댓잎이 깔린 길을 사박사박 밟으며 대숲이 내뿜는 싱그러운 공기를 흠뻑 들이마실 수 있다.
 
한편, 가을시즌 비대면 안심관광지는 전국 25곳이 선정됐다. 경남에서는 남지 개비리길과 하동군 동정호&형제봉이 선정됐다.

비대면 안심 관광지는 관광객 방문 시 밀집도가 크지 않고 관광객 간의 접촉이 많이 일어나지 않는 자연 중심의 관광지다.

관광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가 선정하며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홈페이지’와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 등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