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문화전당 '마디와 매듭'...24절기 여성의 삶
상태바
亞문화전당 '마디와 매듭'...24절기 여성의 삶
  • 도시일보
  • 승인 2021.09.2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절기 여성의 삶…亞문화전당 '마디와 매듭' 무용 공연 

근현대사 속 계속해서 이어져오고 있는 여성의 삶을 조명하고자 한 무용 공연이 광주의 무대에 올려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무용 '마디와 매듭'을 다음달 3일 예술극장 극장2에서 공연한다고 밝혔다.

'마디와 매듭'은 '딸·어머니·할머니'로 이어지는 근현대시대 여성의 삶을 춤과 노래, 음악으로 풀어낸 무용 공연으로 여성의 삶을 자연의 시간인 24절기로 나누어 춤, 노래, 음악으로 풀어내고 있다.

공연은 한국 전통 악기와 서양 악기의 반주에 맞춰 여섯 절기에 걸쳐 펼쳐지는 여인들의 생활을 움직임과 소리로 표현한다.

판소리, 서도민요, 정가의 서로 다른 장르의 소리꾼들이 한 무대에 서며 무용과 실황 연주가 어우러져 이색적인 공연을 제공한다.  

무용수 박기량, 김단우, 장서이, 김정수, 한지향과 소리꾼 김나리(정가), 김무빈(서도민요), 조아라(판소리)가 출연하며, 박명규(대금), 이승훈(클라리넷), 김준수(타악), 황경은(건반)이 연주를 맡았다. 

작품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창작공연 공모전에서 선정된 '아시아에 사는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를 배경으로 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