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귀환!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돌아왔다
상태바
국보귀환!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돌아왔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9.28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무사히 제자리 돌아왔다

구례군 화엄사에서 '국보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준공 회향식'이 개최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보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준공 회향식'이 오는 29일 오후 1시에 시작되며 구례군, 화엄사와 공동으로 주관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문화재청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의 회향식이 불교적 의례에 따라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관계자 등 참석인원에 제한을 둔다고 재차 알렸다. 

8세기 중엽 통일신라에서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은 경주 불국사 다보탑과 함께 우리나라의 이형(異形) 석탑을 대표하는 탑으로 알려져 있다. 

석탑은 2층으로 높게 만들어진 기단 위에 3층의 탑신부와 상륜부로 구성돼 있다. 상층기단에 네 마리의 사자가 상부를 떠받치고 있는 모습은 일반적인 삼층석탑과는 다른 독특한 조형미를 보여준다. 

석탑의 하층기단 사면에는 천인상이, 1층 탑신석에는 인왕상, 사천왕상, 보살상 등이 수려하게 조각돼 있어 석조각과 불교미술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석탑과 마주보고 있는 석등에는 각각 인물상(또는 승상)이 존재하는데 화엄사의 창건자로 알려진 연기조사와 그의 모친이라는 설, 스승과 제자라는 설 등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 

석탑은 2011년 구례군에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한 결과 남동쪽으로 기울어 있고 기단부의 균열·절단·벌어짐 등 다수의 구조적 불안정이 확인되면서 2012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체보수가 결정, 2016년에 해체됐다. 

조사 결과 석탑은 오랜 세월 비, 바람 등 기후의 영향으로 손상되면서 하층기단 내부를 채우고 있던 적심(흙+잡석)이 유실돼 구조적 불균형에 의한 석재의 파손, 변위 등이 발생했다. 대부분의 상부 하중을 지지하는 사자상, 상층기단갑석에도 구조적 균열은 물론, 미세 균열이 발달한 것도 확인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18년부터 석탑에 대한 체계적 학술조사, 수리기술 연구, 보존처리 등을 시행해 약 3년만인 올해 9월 석탑의 조립을 마쳤다. 과학적인 보존처리와 구조보강을 통해 원래의 석재를 대부분 재사용해 석탑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한 점이 의미가 깊다. 완공된 석탑의 전체 높이는 7.1m, 너비는 4.2m, 무게는 약 50톤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