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진미 '삼치회' 맛보러 오세요! 해남 땅끝마을
상태바
가을의 진미 '삼치회' 맛보러 오세요! 해남 땅끝마을
  • 도시일보
  • 승인 2021.10.1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 땅끝마을 가을의 진미 '삼치회' 맛보러 오세요" 

9월부터 잡히기 시작하는 가을의 진미 삼치회를 먹으러 해남 땅끝마을을 방문해보자. 

가을을 알리는 반가운 손님 중 하나인 삼치는 구이나 조림으로는 많이 접해볼만한 생선이지만 삼치회까지 즐기는 이들은 드물다. 성질이 급해 금방 죽어버리기 때문. 

삼치회를 즐기고 싶다면 삼치를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해남을 방문해보자. 날이 쌀쌀해지기 시작하면 지방이 오르면서 특유의 고소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어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삼치회는 이 고장의 특산물이다. 

해남 삼치는 새벽에 출항한 배가 추자도 인근에서 전통방식인 채낚기로 잡기 때문에 그물로 잡는 다른 지역과는 신선도에서 비교할 수 없다. 

그래서 이맘때쯤부터 별미인 '삼치회'를 먹기위해 해남 땅끝마을을 찾는  미식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삼치회는 먹는 방법에 있어서도 고추냉이에 찍어먹는 일반 회와는 많이 다르다. 

살이 연한 삼치는 껍질을 제거한 후 살짝 얼리거나 그대로 두껍게 썰어 간장과 파, 고추가루, 참기름 등으로 만든 양념장을 찍어 김에 싸서 먹는다. 

여기에 따뜻한 밥을 살짝 얹어 먹으면 입안 가득 퍼지는 삼치회만의 고소함은 비교할 수 없는 맛이다. 

해남에서는 묵은지를 더하기도 한다. 김이 모락모락나는 흰 쌀밥과 부드러운 삼치회, 아삭한 묵은지까지 합쳐지면 삼치삼합이라 부를 정도로 귀한 대접을 받는다. 

삼치회는 해남군의 해남8미에도 선정돼 타 지역에서 맛볼 수 없는 해남의 대표 음식으로 인정받고 있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