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드라마 최초 에미상 후보로 '오징어게임'? 폭발적 인기
상태바
韓 드라마 최초 에미상 후보로 '오징어게임'? 폭발적 인기
  • 도시일보
  • 승인 2021.10.1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징어게임, 韓 드라마 최초 에미상 후보될까?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폭발적 인기로 한국 드라마로는 최초로 에미상 후보까지 거론되고 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프라임타임 에미상 후보에 오를 조건을 갖췄다"고 보도했다.

'오징어 게임'이 미국 기업인 넷플릭스 주도로 제작됐고, 미국에 배급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프라임타임 에미상 후보에 오를 수 있는 것. 

다만 그는 "'오징어 게임'은 국제적으로 제작됐다고도 볼 수 있기 때문에 국제 에미상 부문에 입후보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에미상 규정상 프라임타임과 국제 부문 동시 입후보는 불가능하므로 둘 중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버라이어티는 "팬들은 '오징어 게임'을 TV판 '기생충'이라 부른다"며 수상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지난해 기생충은 비 영어 작품으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바 있다. 

그러면서 넷플릭스가 최근 에미상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오징어 게임'이 상을 받을 확률은 충분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넷플릭스는 지난달 19일 열린 제73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44개 상을 차지했다. 

매체는 넷플릭스가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s),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Critics Choice Awards) 등 다양한 시상식에 '오징어 게임'을 출품하며 에미상을 향한 행보를 본격 시작할 것이라 내다봤다. 

에미상은 미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TV 방송상으로, 'TV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린다. 미국 국립텔레비전예술과학아카데미가 주관하며 프라임타임, 데이타임, 국제, 스포츠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통상 에미상은 프라임타임 부문을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