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조치에 코로나 불안감 증폭! 광주ㆍ전남 공조체계 필요해
상태바
뒤늦은 조치에 코로나 불안감 증폭! 광주ㆍ전남 공조체계 필요해
  • 도시일보
  • 승인 2020.02.0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일생활권' 광주·전남 넘나드는 `신종 코로나', 시·도 공조체제 절실

[도시일보] 광주 코로나 주의보
[도시일보] 광주 코로나 주의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오늘로 4명 더 발생했다. 무려 23번째다.

이 와중에 신종 코로라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와 접촉자가 광주와 전남지역을 넘나들고 있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 그야말로 비상이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정보를 공유하지 않아 선제적 대응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6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이자 광주 첫 확진자인 A씨(16번째)가 발생한 이후 3일만에 A씨의 오빠 B씨(22번째)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무증상 상태였던 지난 달 25일 설날에 나주에 있는 친정집에서 B씨와 점심식사를 했고 이 자리에는 B씨의 부인이 동석한 바가 확인되었으나 B씨의 부인은 다행히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주로 광주에서 생활하는 B씨는 그 이후에도 여러차례 광주와 전남을 오간 것으로 파악되었다.

문제는 광주시와 인접한 나주를 오간 A씨가 첫 확진판정을 받은 상황에서도 전남도는 당시의 구체적 정보를 얻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시는 확진 판정 하루 전인 3일 오전부터 이미 확진자의 가족을 격리조치했다. 하지만,  A씨의 배우자의 직장이 전남 광양에 있다는 사실에 대해 전남도는 깜깜 무소식이었다. 전남도는 뒤늦게 광양보건소로부터 이 사실을 안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샀다.

또 A씨 등이 입국한 공항도 뒤늦게 전남 무안공항으로 밝혀졌다. 그때까지도 전남도는 질병관리본부와 광주시로부터 아무런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다. 

당시 전남도청 한 직원은 "광주에서 첫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뉴스를 통해 들었다. 확진자의 무안공항 통과 여부 역시 공식적인 발표가 없어 (우리가) 뭐라고 말해 줄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한 바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A씨가 다녀간 무안공항과 배우자 직장 등에 대한 전남의 뒤늦은 방역 조치에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

앞으로도 확산일로인 감염병이 사실상 같은 생활권인 광주와 전남지역으로 오갈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시·도가 정보 공유나 대응체계 일원화 등을 통해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대응에 나서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A씨의 접촉자가 340명이고, B씨가 접촉한 대상자를 방역당국이 조사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들 접촉자에 대한 추적 관리 및 조사 역시 시·도간 협업이 요구되고 있다. 
 
전남지역 한 의료인은 "광주와 전남은 행정구역만 나누어졌을 뿐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감염병 대응체계도 공조나 일원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한폐렴 파동, 마스크대란에 소비위축까지
  • 예고편만으로도 눈물 펑펑, 'VR'로 죽은 딸과 '재회'하다
  • 우한사태에 마스크업체만 상한가
  • 하나의 장르가 된 '봉준호' OCN에서 확인하세요
  • 우한폐렴 사태에 손소독제 품절? 만들어쓰세요!
  •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단 5회만에 시청률 평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