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21세기 병원 '코호트 격리'? 병원에 갇힌 사람들
상태바
광주 21세기 병원 '코호트 격리'? 병원에 갇힌 사람들
  • 도시일보
  • 승인 2020.02.07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광주21세기병원, 코호트 격리 아냐…1인실 격리조치"

[도시일보] 광주 21세기 병원에 접촉자들은 모두 1인실에 격리되었다.
[도시일보] 광주 21세기 병원에 접촉자들은 모두 1인실에 격리되었다.

7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6번째, 18번째 확진 환자가 발견된 광주광역시 광주21세기병원에서 '코호트(Cohort) 격리'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노출된 환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으로 묶은 뒤 격리하여 확산 위험을 줄이는 방법이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총괄책임관은 이날 오전 중수본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6일 16번째, 18번째 환자가 머물렀던 광주 21세기병원에 대해 병원과 시설 격리조치가 완료됐다"라면서 "코호트 격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광주21세기병원은 16번째 확진 환자가 딸의 병간호를 위해 이 병원 3층에서 머물렀다. 16번째 환자는 지난달 24일 태국 여행 후 귀국해서 딸을 병간호하던 중 증상을 보였고 지난 4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16번째 환자의 딸도 지난 5일 18번째 확진자로 확정되었다.

중수본에 따르면 광주21세기병원에서 접촉자들에 한해 현재 모두 1인실로 격리조치했다고 발표했다. 또 이들에게 생필품도 지급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방역총괄반장은 "코호트 격리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취해지는 조치로, 예컨대 병원 1인실이 부족한 경우 증상이 유사한 사람들을 한 병실에 모아놓는 것"이라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을 섞어놓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증상자는 1인실 격리가 원칙이지만, 도저히 불가능한 경우에는 한 병실에 증상이 유사한 사람들끼리 격리한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21세기병원의 경우는 코호트 격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광주소방학교 시설로 옮겨진 일부 접촉자들에 대해서도 코호트 격리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노 총괄책임관은 "일부 접촉자는 소방학교 시설로 옮겼지만 이 또한 코호트 격리가 아니다"라면서 "증상이 미미한 분들은 집으로 퇴원시켰고, 격리시설 이용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분들은 소방학교 시설로 이동해 진료를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광역시의 일반시민들 사이에서 광주21세기 병원에서 코호트격리중이며 병실과 지급된 생필품이 부족하다는 가짜뉴스가 떠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한폐렴 파동, 마스크대란에 소비위축까지
  • 예고편만으로도 눈물 펑펑, 'VR'로 죽은 딸과 '재회'하다
  • 우한사태에 마스크업체만 상한가
  • 하나의 장르가 된 '봉준호' OCN에서 확인하세요
  • 우한폐렴 사태에 손소독제 품절? 만들어쓰세요!
  •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단 5회만에 시청률 평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