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올해의 문장' 궁금하세요?
상태바
2020년 '올해의 문장' 궁금하세요?
  • 도시일보
  • 승인 2020.02.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은 늘 작고 단순한 것 속에 있다'…2020년 올해의 문장

[도시일보] 교보문구 '올해의 문장' 장석주 시인 선정
[도시일보] 교보문구 '올해의 문장' 장석주 시인 선정

'행복은 늘 작고 단순한 것에 있다.'

장석주 시인이 발간한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의 시집 속 문장이 2020년 올해의 문장으로 선정됐다.

교보문고는 '올해의 문장' 캠페인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독자와 출판사와 함께 진행하기에 이 같은 캠페인은 의미가 남다르다.  

'올해의 문장' 캠페인은 모든 출판사에서 2019년 출간된 도서 중에서 50자 이내의 짧지만 기억에 남을만한 문장을 선정하여 투표를 통해 선정하는 일종의 연례행사다.

지난해 11월20일까지 교보문고에 제출된 문장은 약 200개였다. 그 중 1차 선정작업을 통해 30개 가량으로 선별한 뒤 내부 직원 투표로 최종 12개 문장을 고르게 된다.

12개 문장은 또 지난해 12월17일부터 올해 1월5일까지 인터넷 교보문고 홈페이지에서 독자 투표를 거친다. 이번 투표에는 1만 5,000여명이 참여했고 장석주 시인의 문장이 5,600표로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올해의 문장으로 뽑혔다.

이 문장은 교보문고 종이봉투에 새겨져 10일부터 배포될 예정이다.

교보문고는 고객투표로 진행한 12개 문장에 대한 전시기획전을 서울 광화문점에서 진행 중이다.

다음은 '올해의 문장' 독자 투표에 오른 12개 문장.

▲행복은 늘 작고 단순한 것 속에 있다. - 장석주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
▲"나는 너를 강하게 키우고 싶었는데, 너는 다정한 아이로 자랐구나." - 프레드릭 배크만 '일생일대의 거래'
▲모든 일은 눈앞의 한 걸음을 떼는 것에서 시작된단다.- 우쥔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한 너에게'
▲서툴기 때문에 흥미로운 게 인생이기도 하니까.- 윤정은 '괜찮은 어른이 되는 법은 잘 모르지만'
▲희망을 버리면 안 돼요. 인생은 끝까지 모르는 거야.- 박막례·김유라 -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삶이란 모든 이유를 하나씩 알아가는 여정이다.애써 빨리 정답을 찾으려 할 필요도 없다. - 강가희 '이제, 당신이 떠날 차례'
▲조금 쉬었다 가도 된다. 내일을 위한 준비가 아닌 오늘 이 순간을 살아내면 된다. - 태희 '마음의 결'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류시화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그냥 살아만 있는 거 말고 제대로 살고 싶어.- 조남주 '사하맨션'
▲그래도 괜찮아요. 당신 삶이에요. 후회도 남고 배움도 얻으며 더 좋은 사람이 되는 거예요.- 최대호 '평범히 살고 싶어 열심히 살고 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니예요. 누군가 당신을 알아봐줄 거예요. You Will Be Found - 밸 에미치 , 스티븐 레번슨, 벤지 파섹, 저스틴 폴 '디어 에번 핸슨'
▲힘내, 힘내. 어른들 세계에 기죽지 말고.- 마스다 미리 '걱정 마, 잘될 거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