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이 왜 거기서 나와?.. 유재석 하프연주가로 깜짝 등장
상태바
형이 왜 거기서 나와?.. 유재석 하프연주가로 깜짝 등장
  • 도시일보
  • 승인 2020.02.1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석이 거기서 왜 나와···예술의전당서 하프 연주 

[도시일보] 예술의 전당에서 하프연주가로 등장한 유재석
[도시일보] 예술의 전당에서 하프연주가로 등장한 유재석

MC 겸 개그맨 유재석이  MBC TV '놀면 뭐하니'를 통해 하프연주가가 되었다. 스타 대중 뮤지션도 오르기 힘든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 콘서트홀에 입성한 것. 거기다 클래식음악 연주자 자격을 갖췄다.

예술의전당 측에 따르면 유재석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예술의전당 기획공연 '한화생명과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 11시 콘서트'에서 베토벤 가곡을 연주했다.

지휘자는 여자경씨가 맡고,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한 이날 공연에서는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1악장, 베토벤 교향곡 제3번 '영웅' 1악장 등이 연주되었다.

유재석은 공연이 끝난 뒤 앙코르 무대에 등장했다고 전해진다.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단원들과 함께 하프로 베토벤의 가곡 '이히 리베 디히'’(Ich liebe dich·당신을 사랑해)를 연주했다.

턱시도 차림의 깔끔한 모습으로 등장한 유재석은 자신의 하프 스승인 코리안심포니의 수석 하피스트 윤혜순과 함께 곡의 처음을 열었다. 하프 특유의 미끄러지듯 연주하는 '글리산도' 연주법도 구사했다. 

'천상의 악기'로 불리는 하프는 국내 전공자가 200~300명에 불과하여 대중에게 생소한 악기다. 47줄로 여성스럽고 유려한 소리만 나올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는데, 남성답고 매서운 소리도 가지고 있다. 프랑스 하피스트 임마누엘 세이손(Emmanuel Ceysson) 같은 유명한 남성 연주자도 있다.

 이날 유재석은 모든 연주가 끝난 뒤 줄을 추가로 짧게 튕겨 공연장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 그는 "클래식을 1도 모른 채 시작했지만, 앞으로 클래식을 더욱 더 사랑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시일보] 예술의 전당에서 하프연주가로 등장한 유재석_2
[도시일보] 예술의 전당에서 하프연주가로 등장한 유재석_2

이번 연주는 이달 말 방송되는 MBC TV '놀면 뭐하니'에서 볼 수 있다. 앞서 유재석은 이 프로그램에서 드럼 연주자로 변신, 대중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그는 하프 연주를 익히는 속도가 남달랐다는데 전언이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프로 연주자가 아니면 콘서트홀 무대에 오르기 힘든데 '11시 콘서트'는 대중친화적인 공연이라 가능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공연계가 침체에 빠졌는데 유재석 씨가 활기를 불어넣어줄 것이라는 기대도 했다"고 말했다.

클래식계 반응도 호의적이다. KBS교향악단은 유재석 하프 연주자 변신 관련 인터넷 기사를 소셜 미디어에 공유한 뒤 "KBS교향악단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연락주세요"라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19 장기화에 부산관광, 안전한 언택트 여행지 응모하세요
  • 프리미엄 단독주택 '파르크 원 웅천' 9월 주택전시관 오픈 예정
  • 그날 파주 스타벅스에는 슈퍼전파자의 비말이 둥둥 떠다녔다
  • 영업 중단된 PC방 "고사양 컴퓨터 배달해드릴게요" 생계 모색
  • 영화 '반도' 21일 美 개봉... IMAX의 본고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
  • "문화보러(er) 해볼까?" 독창적 영상으로 '문화가 있는 날'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