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 알리, 다시 볼 수 있다! 알라딘 속편 제작 전격 발표!
상태바
프린스 알리, 다시 볼 수 있다! 알라딘 속편 제작 전격 발표!
  • 도시일보
  • 승인 2020.02.1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만영화 '알라딘', 속편 제작한다···배우진은 그대로

[도시일보] 영화 '알라딘' 속편 발표
[도시일보] 영화 '알라딘' 속편 발표

국내에서 입소문을 타고 약 1200만 관객을 기록하고 끊임없이 속편제작 요청이 들어간 디즈니 실사 영화가 있다. 바로 '알라딘'이다.  

현지시각으로 어제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지난해 여름 대성공을 거둔 영화 '알라딘'의 속편 개발이 시작됐다"는 보도를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알라딘'의 속편제작은 초기 개발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플라이트'와 '리얼 스틸'의 각본가 존 거틴스와 영화 '스트레이트 아웃 오브 컴턴', '더 키친'의 앤드리아 버로프가 '알라딘' 속편에 투입됐다.

다만 '알라딘'의 흥행을 성공시킨 가이 리치 감독이 속편의 메가폰을 잡을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는 바 속편을 기다리는 관객들의 요청이 줄을 이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출연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윌 스미스를 비롯해 나오미 스콧, 메나 마수드 등 출연진이 다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알라딘'은 2019년 개봉한 미국의 뮤지컬·로맨스·판타지·모험 영화다. 가이 리치가 감독과 공동각본을 맡았으며, 월트 디즈니 픽처스에서 제작했다. 천일야화의 알라딘과 마법의 램프 이야기를 원작으로 하며, 1992년 동명 애니메이션 영화를 실사화한 작품이다.

총 제작비 1억8300만 달러(약 2163억원)를 들여 약 10배에 달하는 10억5069만 달러(약 1조2422억원)를 벌어들였으며, 한국에서는 1255만명이 관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한폐렴 파동, 마스크대란에 소비위축까지
  • 예고편만으로도 눈물 펑펑, 'VR'로 죽은 딸과 '재회'하다
  • 우한사태에 마스크업체만 상한가
  • 하나의 장르가 된 '봉준호' OCN에서 확인하세요
  • 우한폐렴 사태에 손소독제 품절? 만들어쓰세요!
  •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단 5회만에 시청률 평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