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사회에서 법, 잘 지켜지고 있는가? 결과는 NO!
상태바
우리사회에서 법, 잘 지켜지고 있는가? 결과는 NO!
  • 도시일보
  • 승인 2020.04.2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법의 날'…국민 65% "법, 잘 지켜지지 않는다" 응답

대한민국의 '법의 날'은 지난 1964년 제정됐다. 1895년 우리나라 최초 근대적 의미의 법률인 재판소구성법이 시행된 4월25일을 기념일로 지정한 바 있다. 

법무부는 제57회 '법의 날'을 앞두고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자 223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24일 공개했다. 

결과는 꽤 인상적이었다. 국민 중 65%는 현실 내에서 법이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것. 특히 성범죄와 소년범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의견이 많이 표출됐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 사회에 법이 잘 지켜지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50.7%가 '별로 그렇지 않다', 14.4%가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답했다. '조금 그렇다'는 15.7%였다.

'법이 잘 지켜지고 있지 않다면 그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설문에는 49.5%가 '단속이 되지 않거나 처벌이 약하기 때문', 32.9%가 '사회지도층의 법 준수 미흡'이라고 대답했다.

'처벌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범죄 유형' 질문에는 '성범죄'가 39.6%로 가장 많았고 '소년범죄'가 23.6%, '공무원의 뇌물범죄 등 부패범죄'가 20.5%, '기업인 경제비리 범죄'가 12.8%로 뒤를 이었다.

'법무정책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선 '각종 범죄에 대한 처벌 강화 등'을 꼽은 비율이 33%로 가장 많았다. '검찰개혁 등 새로운 형사사법제도의 정립'은 30%, '범죄피해자 지원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정책'은 16% 등이었다.

이에 법무부 측은 "국민의 바람에 귀 기울여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보호해줄 수 있는 법, 차별 없이 누구에게나 공정한 법, 정의롭고 국민과 소통하는 법을 통해 법이 국민의 희망이 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법의 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념식을 개최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동통면, 다시마 2개 넣으니...깊고 진한 국물맛! 大호평
  • 8가지 재료, 8번 정성, 8가지 맛 '팔자피자' 출시
  • 유구 색동수국정원 '형형색색 수국 만개' 힐링하세요!
  • 어른도 '여름방학'이 필요해! '나영석 PD 新힐링예능'
  • 7만3천여㎡ 보랏빛 장관 '정읍허브원' 힐링하세요
  • 여름휴가 위험할것 같아...국내여행도 9월 이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