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uncontact) 관광지가 뜬다? 건강한 거리두며 관광해요
상태바
언택트(uncontact) 관광지가 뜬다? 건강한 거리두며 관광해요
  • 도시일보
  • 승인 2020.05.1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거리 두기' 언택트 경북 관광지 23선 선정

경북문화관광공사는 ‘언택트 경북 관광지 23선’을 선정했다. 관광지의 선정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친 도민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함이다.  

언택트 관광은 콘택트(contact 접촉)에 부정을 의미하는 언(un)을 붙인 것으로 일종의 '비대면, 비접촉 관광'을 뜻한다.

도내 23개 시군의 둘레길, 숲, 공원 등에서 다른 관광객과 거리를 두며 자연을 즐길 공간을 엄선해 뽑았다. 

그중 경주 건천 편백나무숲은 나무들이 내뿜는 피톤치드로 면역력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곳이다. 

또 상주 경천대 전망대는 울창한 노송 숲을 걷는 재미와 전망대에 이르면 시원한 낙동강 물길과 주변 경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영양 맹동산 풍력발전단지는 드라이브 코스로 맹동산에 오르면 손에 닿을 듯한 하늘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포항 호미반도해안 둘레길, 예천 회룡포전망대 뿅뿅다리, 영주 무섬마을, 영천 선원마을, 문경 진남교반, 영덕 벌영리 메타세콰이어길,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등이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측은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이들에게 경북의 숲, 둘레길 등에서 힐링과 위안이 될 수 있도록 언택트 관광지를 추천한다”면서 “관광을 통해 위로되고 침체한 관광 시장은 회복하는 마중물 역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