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자들에게 '부부의 세계'란? 진입장벽 높아 포기
상태바
미혼자들에게 '부부의 세계'란? 진입장벽 높아 포기
  • 도시일보
  • 승인 2020.05.2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男 내 집 마련, 女 임신육아 부담 돼서… 미혼남녀 3명 중 1명 ‘결혼 포기’

20·30세대 절반 이상이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고 생각하며, 결혼비용 부담으로 일부는 ‘비혼’을 선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부부의 날을 맞아 '결혼가치관 설문조사'를 성인 미혼남녀 568명에게 펼쳤다.

먼저 미혼자들에게 결혼은 필수인지 선택인지 가치관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결혼은 필수다’(14.7%)에 비해 ‘결혼은 선택이다’(85.3%) 선택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결혼은 선택이다’라고 보는 입장은 남성(72.1%) 보다 여성(92.4%)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향후 결혼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앞으로 혼인할 것’(69.7%)과 ‘혼인계획이 전혀 없다’(30.3%)로 각각 답변이 나뉘어졌다. 즉,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3명 중 2명은 향후 결혼 의사가 있었지만, 나머지 한 명은 결혼계획이 전혀 없는 일명 비혼주의로 확인됐다.

이들에게 ‘집안 및 가족으로부터 결혼압박감을 받고 있는지’ 질문하자 ‘그렇다’(37.9%) 보다 ‘그렇지 않다’(62.1%)가 훨씬 높은 비율을 보였다. 상대적으로 결혼압박감은 크지 않았다. 그럼에도 자발적으로 결혼 계획이 없는 이유(중복선택)는 무엇일까?

먼저 혼인계획이 없는 응답자들에게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결혼비용’(23.3%)이었다. 미혼남녀 4명 중 1명은 결혼비용을 가장 큰 이유로 비혼을 선택한 것. 근소차로 ‘(배우자와의) 가치관, 신뢰’(23.0%)가 결혼 안 하는 이유 2위에 올랐다. 이어서 ‘임신 및 육아’(16.7%), ‘직장, 연봉 등 사회적 위치’(13.9%), ‘내 집 마련’(10.4%), ‘연령 등 결혼시기’(4.2%) 등의 이유가 전해졌다.

특히 여성이 결혼 계획이 없는 가장 큰 이유에는 ‘임신 및 육아’(20.2%)가 꼽힌 반면 남성은 ‘결혼자금’(32.3%)을 1위로 선택해 차이를 드러냈다. 이 외에도 남성은 ‘내 집 마련’(15.5%), 여성은 ‘직장’을 이유로 결혼 계획을 포기하기도 했다.

같은 이유였지만 결혼의사가 있는 미혼남녀들은 다른 선택을 했다. 앞으로 혼인을 마음먹은 이유 1위에 ‘(배우자와의) 가치관, 신뢰’(39.3%)가 오른 것. 앞서 결혼 계획이 없는 응답자들의 해당 보기선택 비율은 23.1%로 2배 높은 선택을 받아 대조를 자아냈다. 이어서 ‘연령 등 결혼시기’(13.3%)를 두 번째로 많이 선택했다. 결혼적령기 역시 결혼 의사가 있는 응답자들에 한해 중요한 가치관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끝으로, 비혼을 선택한 응답자들의 81.4%는 부모님을 포함해 주변 및 지인에게 본인의 비혼 의사를 알렸으며, 절반 이상(49.4%) 가량은 향후 비혼식 계획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5월 21일 부부의 날이다.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뜻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19로 바뀐 소비시장...'집콕'에 '온라인 장보기'가 대세
  • 코로나 시대의 문화, 오늘은 사이먼 맥버니 '인카운터' 보세요
  • 5·18의 진실을 알려라! 방탈출게임으로 배우는 518정신
  • 1일 3깡에 열광하는 대한민국...가수 '비'의 역주행 비결은?
  • 트렌드 '한달살기' 경남 합천군도 드라마틱하게 도전?
  • 주지훈, '킹덤' 속 카리스마로 버거킹 광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