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 '코로나 블루' 지역 문화활동으로 치유해봐요
상태바
전국민 '코로나 블루' 지역 문화활동으로 치유해봐요
  • 도시일보
  • 승인 2020.07.1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문화활동으로 코로나 치유…30개 지원단체 선정

문화체육부는 '2020 지역문화 활동가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지역내 문화프로그램을 발굴할 예정이다. 지역문화활동 단체 30곳이 선정됐다.

문체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축소된 지역문화기획자들의 활동 기회를 넓히고 지역문화생태계 회복을 도모하기 위해 '2020 지역문화 활동가 지원 사업'을 공모했고 지원단체를 최종 선정했다.

'2020 지역문화 활동가 지원 사업'은 지역의 문화기획자들이 주도적으로 해당 지역이 직면한 현안과 문제를 찾아내고, 문화를 매개로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국을 서울, 인천·경기, 세종·충북, 대전·충남, 전북, 광주·전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강원, 제주 등 10개 권역으로 구분해 권역당 '자율기획형' 1개 단체와 '실험기획형' 2개 단체씩, 전국에서 총 30개 단체를 선정했다.

자율기획형은 문화 기획 및 활동 경력 3년 이상인 중진 문화단체가 대상이며 선정된 단체에 프로그램 실행 비용 2000만원을 지원한다. 실험기획형은 문화기획 및 활동 경력이 3년 미만인 예비·신진단체를 대상으로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해 선정하고 실행 비용 500만원을 지원한다.

선정 단체들은 앞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술·놀이 프로그램 ▲마을주민·예술가가 함께 지역 상권을 되살리는 기획 ▲전시·길거리그림·거리공연 등을 활용한 쇠퇴지역 회복사업 ▲지역 고유의 콘텐츠를 활용한 마을여행 등 최근 코로나19 상황과 지역쇠퇴 문제 등을 문화적 관점으로 풀어내기 위한 방안들을 추진하게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재난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통해 다양한 문화적 해결 방안이 제시되고 지역 주민들과 활동가들의 유대가 강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역문화 활동가들이 혁신적인 실험과 시도를 통해 지역문화의 중요한 주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짓 진술로 골든타임 놓쳤다! 광주시, 송파60번 고발 이유
  • MZ세대 잡아라! 기가지니×진로 한정판 여름굿즈 판매
  • 산골 식당의 모든 부분을 책임질 '나홀로 이식당' 이수근
  • 드디어 컴백하는 프듀소녀 '전소미' 22일 신곡 발표
  • 日, 군함도 유네스코 등재조건 어겨...한국이 거짓말한다고?
  • 6개월간의 악몽같은 일상에 짙어진 '코로나 블루' 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