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가 사랑한 '유달산' 명승 지정 추진된다
상태바
목포시가 사랑한 '유달산' 명승 지정 추진된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10.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 유달산 일등바위 일원 '명승'지정 추진

전남 목포시의 상징이자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유달산은 서남해안의 바다와 섬, 목포 도심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있다. 시는 유달산 일등바위 일원을 국가 명승으로 지정하기 위해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달산은 목포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으로 봄에는 개나리와 벚꽃이 피어 꽃 축제가 열리는 등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명산이다. 이곳은 달성사 목조지장보살삼존상 일괄(보물 제2011호) 및 달성사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전남도 유형문화재 제228호), 목포시사(전남도 지방기념물 제21호), 목포 오포대(전남도 문화재자료 제138호) 등 조선 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화유산도 보유하고 있다.

시는 유달산을 명승으로 지정해 동식물을 보호하고 향후 보수·관리 등을 위한 국가지원을 받아 체계적으로 보전하고자 연구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유달산 전체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용역에서는 역사와 민속 등 인문환경 및 식생, 경관 등 자연환경, 유달산의 명승 지정에 대한 가치 및 타당성 등을 전반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유달산 명승 지정을 통해 목포의 랜드마크인 유달산의 브랜드 가치 상승과 더불어 풍부한 문화유산과 뛰어난 풍광을 관리·보존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훈아 신드롬...펭수도 동참 "아! 테스형! 아! 테스형!"
  • 꽃말은 '고백' 가을 데이트에는 '핑크뮬리'
  • 악뮤에서 가수 이수현으로...데뷔 6년만의 첫 솔로 '에어리언' 공개
  • 현대카드로 스타벅스 즐겨봐요 '스타벅스 현대카드' 출시
  •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자영업자 '매출 2배' 일상회복 조짐
  • '현대미술 전설' 장 미쉘 바스키아(1960~1988) 롯데뮤지엄 회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