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주택 서민 위한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 공급
상태바
광주시, 무주택 서민 위한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 공급
  • 도시일보
  • 승인 2020.11.2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 평생주택' 2030년까지 1만8000가구 공급

광주시는 무주택 가구의 주거 안정을 위해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집값 상승과 전세난에 대한 대안책으로 '광주형 평생주택'을 2030년까지 1만8000가구 중 중산층 이하 무주택 가구에게 대거 공급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과 같은 계획을 밝혔다.

투기 수요와 신규 수요 증가로 집값과 전월세 부담이 가파르게 상승하자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투 트랙으로, 투기 수요에 대한 강력한 단속과 함께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주택보급률이 100%(2018년말 기준 106.6%)를 넘어선 점을 감안하여 분양 주택보다는 무주택 서민을 위한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해 주택시장을 안정시키겠다는 취지다.

저렴한 임대료로 도심 내 생활기반시설과 국·공립 어린이집, 생활문화센터 등 다양한 사회간접자본(SOC) 등 다양한 수혜를 입을 수 있는 혁신모델로 기대된다.

공급 대상은 기존 '저소득층 위주'에서 '중산층 이하 무주택 세대'로 범위를 넓혔다. 주택면적도 기존 소형(60㎡ 이하) 평형을 중형(85㎡ 이하)으로 확대했다. 입주예정자를 설계부터 입주 후 아파트관리 운영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시키는 수요자 맞춤형 단지로 조성하고, 입주민 공동운영을 통해 새로운 주거공동체 문화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기본계획 수립부터 총괄·공공건축가를 참여시키고 설계 공모를 통해 우수한 디자인의 품격높은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더불어 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도입과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 등 스마트·녹색건축물로 조성해 공동주택분야 그린뉴딜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건설 과정에는 자재, 인력, 장비 등 지역업체 참여를 최대한 높여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시장은 "광주형 평생주택은 '공공 임대주택=영세민용 소형주택'이라는 통념에서 벗어나 중산층 이하 시민들이 평생 주거 걱정없이 살 수 있도록 해 집값을 안정시키고 주택이 자산증식용 소유의 개념에서 거주개념으로 바꾸어 가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임대의 선도모델로 만들어 중산층 이하 무주택 가구가 집 걱정없이 살아갈 수 있는 광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려한 조명이 인적없는 명동거리를 감싸네
  •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원진아·로운의 과거 첫 만남 공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 웹툰 '유미의 세포들' 주연 유미역으로 김고은 낙점
  • 2021 새해맞이 SM타운 라이브, 온라인으로 전세계 무료중계 된다
  • 열심히 보낸 2020년 문화비 소득공제에 대한 모든 것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