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상태바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도시일보
  • 승인 2020.12.2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더우먼 1984' 코로나에도 932억 흥행…북미 1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원더우먼 1984'가 개봉 첫 주말 북미 지역에서 흥행을 달성했다.  

무려 1670만달러(184억원)를 벌어드린 것. 팬데믹 이후 주말 오프닝 최고 성적이다. 

'크루즈 패밀리'의 970만달러, '테넷'의 930만달러 등 코로나 팬데믹 기간 개봉한 영화들의 오프닝 기록을 넘어서는 최고 오프닝 기록이다. 

주요 외신들은 '원더우먼 1984'가 개봉 첫 주말 동안 1670만달러의 수익을 거둬 북미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이뤄낸 성과라고 강조했다. 

워너브러더스는 팬데믹 여파로 극장 영업이 축소된 상황에서 '원더우먼 1984'가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다며 '원더우먼' 3편 제작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워너브라더스의 토비 에머리히는 "팬더믹 기간 중 북미 주말 오프닝 최고 흥행이라는 성공적인 성적을 일궈낸 갈 가도트, 패티 젱킨스 감독이 복귀하고 각본도 함께 쓰며 오랫동안 계획해왔던 3부작을 완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세 번째 '원더우먼' 시리즈는 전통적으로 극장에서 개봉을 할 것이다. 갈 가도트, 패티 젱킨스 감독과 함께 이야기를 이어갈 수 있어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더우먼 1984'는 국내에서도 개봉 첫 주 30만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려한 조명이 인적없는 명동거리를 감싸네
  • 코로나 팬데믹 속 개봉한 '원더우먼 1984' 932억 흥행에 북미 1위
  • 2021 새해맞이 SM타운 라이브, 온라인으로 전세계 무료중계 된다
  • 원진아·로운의 과거 첫 만남 공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 웹툰 '유미의 세포들' 주연 유미역으로 김고은 낙점
  • 열심히 보낸 2020년 문화비 소득공제에 대한 모든 것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