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첫 방송
상태바
오늘 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첫 방송
  • 도시일보
  • 승인 2021.01.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원진아 "엔딩요정은 로운"

오늘 온에어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인공을 맡은 배우 원진아는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의 엔딩 요정이 상대역 배우인 '로운'이라고 전했다.

원진아는 "기억에 남는 대사들은 한분이 독차지하고 있다"고 말하며 운을 띄웠다. 

"엔딩마다 대사를 하나씩 던져준다. 그래서 저희가 엔딩 요정이라고 부른다"며 "엔딩 대사집을 만들어도 굉장히 괜찮을 것"이라고 웃었다.

이에 로운은 쑥스러운 듯 얼굴이 붉어진 채 "연기는 저를 알아가는 과정 같다"면서 드라마 제목이기도 한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대사를 읊었다. 그러자 다른 배우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이어 이동윤 PD는 드라마의 초반 전개가 빠른 편이라고 전하며 엔딩에 반전 대사들이 특색적이니 엔딩까지 끝까지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드라마 배우진들은 방영을 앞두고 이번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원진아는 "제목이 주는 이미지가 강렬하고 도발적일 거라고 생각하고 대본을 펼쳤는데, 반전 매력이 있다"며 "현실적이면서 천천히 흘러가는 공감되는 감정선이 있다. 감정을 풀어나가는 방식이 현실적이어서 좀 더 매력을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로운은 "처음 제목을 듣고 독특하고 섹시하다고 생각했다"며 "제목이 실제 대사로 녹여졌을 때 어떨까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현욱도 "요즘 드라마들과 다르게 제목이 길어서 가제인 줄 알았다. 친구들한테 말했더니 그럼 '립밤은 발라도 되냐'며 웃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제목이 독보적으로 인식되지 않나 좋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화장품 브랜드 '끌라르'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원진아, 로운, 이현욱, 이주빈 등이 출연한다. 이날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한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동명의 웹소설이 원작이다. 기본 콘셉트는 그대로 가져 왔지만, 드라마화하면서 새로운 인물도 생기고 직업군도 바뀌면서 또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길고 특색있는 이름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