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경제적 충격으로 다가온 코로나19
상태바
2030세대 경제적 충격으로 다가온 코로나19
  • 도시일보
  • 승인 2021.01.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충격 2030세대 더 컸다…대출 증가율 무려 5배

코로나19는 모두에게 힘든 시련을 줬지만 유독 2030세대의 경제적 충격이 다른세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용회복 지연 등으로 현재 가계신용대출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이 와중에 국토연구원 국토데이터랩이 발간한 국토이슈리포트 30호 '빅데이터로 살펴본 코로나19의 기록(2)'을 살펴보면 우리나라 2030세대의 올해 2분기(4~6월) 총 부채 증가율은 전년 같은 분기 대비 5.9%로, 전체 경제활동인구 평균(1.2%)의 약 4.9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5월 긴급재난지원금을 편성해 지급했지만, 2030세대는 부채 둔화 효과가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2030세대의 신용대출 증가세가 빠르게 치솟았다.

국토연이 한국가계신용데이터의 부채정보를 취합한 결과, 코로나19 확산되던 지난해 1분기(1~3월) 2030세대의 월평균 총 신용대출 증가율은 전년 같은 분기 대비 20%대 수준으로 높았다. 

특히 수도권의 대부분 지역과 대구와 경북 등 코로나19 초기 확산 지역은 30%대를 초과한 곳도 많았다.

이어 2분기에도 대출 증가 추이가 지속돼 일부 지역에서는 2030세대의 신용대출 증가율이 40%를 넘어섰다. 국토연은 "2030세대를 중심으로 계속되는 고(高) 신용대출 비율은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를 반증한다"고 설명했다.

2030세대의 부채 증가는 고용회복 지연이 주된 원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20대와 30대의 분기별 평균 취업자 수는 2019년 463만8000명에서 지난해 449만6000명으로 3.1% 감소해, 40대 이상(0.4%↑)과 대조를 이뤘다.

하지만 집값 상승 공포에 주택을 매입한다는 이른바 '공황구매(패닉바잉)' 등 주거 불안도 한 몫하고 있다.

올해 1~2분기 2030세대의 월평균 총주택담보대출 전년 대비 증감률은 지역에 따라 -0.1~26.9% 범위 내에서 확인돼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경제활동인구 증감률(-11.0~1.9%)과 크게 대조된다.

 "코로나19 이후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는 아파트 가격과 전셋값 등의 영향도 부채 상승의 원인에 주 역할을 하였을 것으로 보인다"는 게 국토연의 설명이다.

이는 초기 코로나19 확산지역을 중심으로 위축된 소비와 소득의 여파가 신용대출의 증가로 이어졌고, 이러한 부담은 2030세대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이제라도 한국의 2030세대의 부채 완화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이 필요하며 정부 재정지원정책에도 2030세대의 총대출이 오히려 상승한 것은 지원 효과와 방식에 대한 면밀한 고려가 필요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