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
상태바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
  • 도시일보
  • 승인 2021.02.0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 늘고 가격 상승"…중대형아파트 '귀하신 몸' 왜?

최근 한 부동산 업계 전문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가 늘면서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문의가 부쩍 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넓은 주거공간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한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매물이 워낙 적어 중대형 평수 집값도 많이 올랐다"고 전했다. 

주택시장에서 전용 85㎡를 초과하는 중대형 아파트값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중대형 아파트 공급이 전체 주택 공급에 10% 수준에 불가하여 희소성도 크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 증가 등으로 중대형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진 2008년 이후 1·2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 위주로 공급이 이어지면서 중대형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 중대형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200대 1에 달할 정도로 과열되는 양상이다. 

지난해 전국 주택시장에서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 거래량이 가장 크게 늘어났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규모별 아파트 매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중 전용면적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는 1582건이 거래됐다. 이는 전달(808건) 대비 약 2배(95.8%) 증가한 수치다.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에서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 비중은 지난해 초(3~4월)에는 13~14%에서 12월에는 18.1%까지 증가했다. 지난 2019년 같은 기간 상승률 3.07%과 비교하면 15.48%나 더 오른 것으로, 모든 주택형 중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소형 아파트는 46~48%에서 42%로 감소했다. 

중대형 아파트값도 급등했다.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중형 아파트 평균 가격은 지난해 12월 5억5456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 4억6777만원 대비 18.6%(8679만원) 상승했다. 중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6억9746만원으로, 전년 1월(5억9031만원보다)보다 18.2%나 올랐다.

실제 중대형 아파트값 상승세도 뚜렷하다. 지난해 2월19일 9억원에 거래된 래미안안양메가트리아(전용면적 114㎡)의 경우 지난해 12월9일 9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단지의 전용면적 139.57㎡는 지난해 1월12일 9억7500만원에 거래됐다. 이후 지난해 11월28일 12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주택시장에서는 그동안 중소형 아파트 위주의 공급이 이어지면서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커졌다는 게 중론이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이른바 '집콕'과 재택근무 증가 등으로 주택 수요가 달라진 것도 한몫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중대형 아파트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 부동산학과 교수는 "당분간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이어질 것"이라며 "다만, 1~2인 가구 증가 등 사회적 흐름을 고려하면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지속될지 미지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모바일쇼핑 최고치, 160조원 돌파
  • 연애·결혼관에 관한 4가지 옴니버스 '러브씬넘버#'
  • 전통적인 설 차례상은 '매우 간소했다'
  • '로봇'이 전시안내를? 질문에도 바로 응답 놀라워
  • 코로나 19가 바꾼 설 풍경...열차표 전쟁 '없다'
  • 중대형 아파트 '거래 늘고 가격 상승'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