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 여는 광주의 '풍성한 문화공연'
상태바
따뜻한 봄 여는 광주의 '풍성한 문화공연'
  • 도시일보
  • 승인 2021.03.3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즈·합창·서예·아카펠라'로 느끼는 봄…광주서 공연 풍성(종합)

따사로운 봄 향기 따라 광주의 문화공연에도 봄이 피어난다.  

광주문화재단은 광주 곳곳에서 '봄'을 느낄 수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고 전했다. 

먼저 31일 오후 7시30분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봄을 여는 재즈 스프링 브리즈(Spring Breeze)' 공연이 시작된다. 광주문화재단 창립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재즈 음악단체 '리페이지'의 봄 내음이 가득 담긴 재즈 음악으로 꾸며진다. 

리페이지는 기존의 알려진 곡은 물론 감성적인 창작곡 등 다채로운 재즈선율을 선보이며 봄의 기운을 느끼게 한다. 

재즈 음악단체 '리페이지'는 지난 2016년도 창단한 뒤 지역 문화공연에 출연하고 있다.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객 마스크 사용, 체온체크, 공연방문기록 작성 등이 진행된다.

또 4월1일부터 25일까지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서해무변(書海無邊)'전이 열린다. 서예로 봄의 기운을 전하는 이번 전시는 독창적인 서예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후산 정재석 작가를 초대해 '전·예·초·해·행서' 등 다양한 서체와 전각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4월3일 오후 5시 광주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제132회 정기연주회를 통해 봄을 연주할 예정이다. 

'빛, 별, 아이들'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공연은 합창단원들이 와인잔에 물을 넣어 연주하는 무대를 비롯해 조성은의 '별', 윤이상의 '반딧불', 이현철의 '나눔' 등을 합창한다.

마지막 무대는 합창과 클래식 음악의 편안하고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공연은 바리톤 공병우 전남대 교수가 협연한다.

목소리만으로 음악을 만들어 내는 아카펠라 공연도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11일 오후 3시 소극장에서 5인조 아카펠라그룹 엑시트(EXIT)를 초대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아카펠라 공연을 선보인다.   

남성 아카펠라그룹 엑시트는 지난 2008년 창단됐으며 한국 아카펠라대회 대상, 국제아카펠라대회 대상, 2015년 홍콩 국제 아카펠라 페스티벌 초청 공연 등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그룹이다. 

지난해 7월에는 엑시트가 아카펠라 버전으로 부른 디즈니 메들리가 1000만뷰의 조회수를 기록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기 의혹 LH 직원 첫 소환…수사 가속화
  • 도심 속 꼬마농부들, 친환경 치유텃밭으로 모여라!
  • 최악의 결혼식으로 피비린내 앞날 예고
  • 경기 하남시, 이번 봄에는 '꽃길만 걸어요'
  • 장성에 찾아온 봄, 국내 4대 매화 꽃망울 터트려
  • 백신 예방접종 후 경과 지켜보는 '백신 휴가' 곧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