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권의 책' 행사
상태바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권의 책' 행사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 28일부터

봄이 오면 꽃대궐을 이루는 창덕궁에서 특별한 행사를 진행한다. 

후원에서 일반 시민들과 함께 독서를 즐길 수 있는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 행사를 기획한 것이다. 기한은 오는 28일부터 5월 8일까지이다.  매주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1일 2회 운영한다.

창덕궁 후원에는 왕립도서관이자 학문을 연마하는 연구소이자 정조 시대에 이르러 문예부흥을 이룬 곳으로 알려진 규장각·주합루 권역 내 전각과 정자가 행사장소로 제공된다. 

궁능유적본부 창덕궁관리소는 이번에 개방하는 서향각, 희우정, 천석정이 그동안 일반인에게 공개하지 않았던 비공개 건물이기에 평소에 궁궐을 좋아했던 이들에게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의 취지를 살리고 문화재 보존을 위해 한시·제한적으로 개방될 예정이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여 서향각은 좌우에 각 5명씩만, 희우정은 2명만, 천석정은 3명만으로 장소별 규모에 따라 이용인원을 최소화해 운영된다. 

예년 행사와는 달리 전각과 정자 내 도서 비치는 최소화하고 참여자는 읽고 싶은 책을 가지고 올 수 있다. 또한, 우수 후기 이용자를 선정해 궁궐과 관련된 도서를 기념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중학생 이상 일반인을 대상으로한다. 참가 희망자는 티켓11번가를 통해 22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으로 예매할 수 있다. 참가비는 후원 입장료가 포함된 1만 50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