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쾌거
상태바
한국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쾌거
  • 도시일보
  • 승인 2021.04.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3회 아카데미]윤여정, 여우조연상…"미나리팀·김기영에 감사"

배우 윤여정이 한국 영화계의 큰 획을 그었다.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것.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마리아 바칼로바, '더 파더' 올리비아 콜먼, '힐빌리의 노래' 글렌 클로스, '맹크' 어맨다 사이프리드와 경합을 벌여 최종 수상자로 낙점됐다. 

한국 배우가 미국 최고 권위의 영화 시상식인 오스카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한국 영화 102년 역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한국 배우라는 기록을 쓰게 됐다. 아시아계 수상은 제30회 시상식에서 영화 '사요나라'로 여우조연상을 탄 일본 배우 고(故) 우메키 미요시에 이어 두 번째다.

단상에 오른 윤여정은 시상을 한 브래드 피트를 향해 "저희 영화 찍을 때 어디있었나요"고 언급하며 유쾌한 수상 소감을 이어갔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 배급사의 대표이기도 하다.

윤여정은 "한국에서 왔다. 윤여정인데 유럽분들이 제이름을 여여라고 하거나 정이라고 하더라. 모두 용서한다"고 웃었다.

이어 "아시아권에서 살면서 티비로 봤는데 오늘 직접 이 자리에 오게되다니 믿을 수가 없다. 정신을 가다듬겠다"고 감격해했다.

미나리팀에서 감사 인사를 전한 그는 특히 정이삭 감독에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윤여정은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제가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었을 것이다. 감독님은 우리의 선장이자 저의 감독이었다"고 추어올렸다.

그는 또 "경쟁을 믿지 않는다. 글렌 클로즈같은 대배우와 제가 어떻게 경쟁을 하겠는가. 우리 사회에 사실 경쟁이란 있을 수 없다. 다 다른 역할을 다른 영화에서 해냈단.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서 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에 열심히 일해서 이런 상을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은 첫 영화를 함께한 고 김기영 감독에 감사의 뜻을 표하며 소감을 끝맺었다. 외신은 재치있는 그녀의 수상소감을 번갈아 전하기 바빴다. 

윤여정은 한인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에서 1980년대 미국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손주들을 돌보러 한국에서 온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